인내천 바탕 개혁운동 나선 천도교

입력 : ㅣ 수정 : 2017-11-16 18: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정희 교령 “계층·세대 간 갈등 해소”…동학문화센터 개관 등 사업도 추진
‘사람이 곧 하늘이니 사람 대하기를 한울님처럼 섬기라.’ 민족종교 천도교가 천도교 종지인 인내천(人乃天) 사상을 기반으로 한 범국민의식 개혁운동에 나선다.
이정희 천도교 교령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정희 천도교 교령

이정희(72) 천도교 교령은 지난 15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식 개혁을 위한 ‘대도 증흥 비전 21’을 발표하고 오는 24일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그 시작인 ‘인내천운동연합’ 출범식을 갖는다고 밝혔다. 출범식과 함께 전국 16개 지역에 설치한 지부·직능별 조직을 통해 본격적인 인내천 운동에 돌입할 예정이다.


“천도교의 인내천 사상은 모든 사람이 하늘처럼 존엄한 존재라는 평등주의의 성격이 짙습니다. 마치 흐르는 물처럼 모든 사상과 철학, 이념을 흡수·융합할 수 있지요.” 그래서 그 인내천 사상을 계층과 세대, 보수·진보 간 갈등 해소와 행복한 사회 만들기에 적용하겠단다. “대도 중흥이란 한울님의 뜻을 이어 근본을 다시 세우는 것”이라고 귀띔한 이 교령은 “이 개혁운동을 통해 행복한 사회 구현 메시지를 온 사회와 전 세계에 전달하고 희망의 밝은 기운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은 10년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자살률 최고 국가의 불명예를 털어 내지 못하고 있어요. 물질문명에 가려 점차 쇠퇴해 가는 정신문명을 다시 세워야 합니다.” 이 교령은 그 말 끝에 대도 중흥이란 바로 ‘천도교 한울님의 뜻을 이어 근본을 다시 세우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한편 천도교는 인내천 운동 전개와 맞물려 다양한 사업을 벌여 나가기로 했다. 무엇보다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으로 3대 교조인 의암 손병희 기념관 건립을 중점 사안으로 추진 중이다. 여기에 ▲동학문화센터 개관 ▲천도교중앙도서관 설립 ▲청년·여성 포교활동 활성화도 계획하고 있다.

김성호 선임기자 kimus@seoul.co.kr
2017-11-17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