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보다 지진 나면…시험 중단→책상밑·운동장 대피→재개

입력 : 2017-11-15 15:20 ㅣ 수정 : 2017-11-15 16: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시험장 밖으로 나가면 ‘시험포기’…
불안증세 수험생 보건실서 응시 가능
지진정보
전국 시험장 즉각 통보…시험지구별 3단계 대처


대학수학능력시험 전날이자 예비소집일인 15일 경북 포항에서 강진이 발생하면서 수능시험 도중 지진이 일어났을 때 대처법에도 관심이 쏠린다.
수능 전날 담임의 당부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하루 앞둔 15일 오전 광주 남구 설월여자고등학교에서 예비소집을 위해 하교하는 수험생들에게 담임이 당부의 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수능 전날 담임의 당부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하루 앞둔 15일 오전 광주 남구 설월여자고등학교에서 예비소집을 위해 하교하는 수험생들에게 담임이 당부의 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교육부는 포항을 비롯한 전국에서 일단 예정대로 수능을 진행할 방침이다. 그러나 수능 도중 심한 여진이 발생할 경우 학생들의 대피와 관련해 다른 시도 학생들과의 형평성 문제에 대해 교육부는 이날 오후 관련 회의를 갖는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과 각 시·도 교육청에 따르면 수능 날 지진이 일어나면 규모와 발생시간·장소 등이 각 시험장에 즉시 통보되며 전국 85개 시험지구별 대처단계가 고지된다.

대처단계는 ‘가 단계’부터 ‘다 단계’까지 3단계로 이뤄진다.

가 단계는 진동이 경미한 경우로, 중단없이 시험을 계속 보는 것이 원칙이다.

다만 학생들이 크게 동요하거나 학교건물 상황에 따라 대피가 필요하면 시험을 일시 멈추고 대피할 수 있다.

나 단계는 ‘진동이 느껴졌으나 안전은 크게 위협받지 않은 상태’다. 일단 책상 밑으로 대피한 후 상황이 나아지면 시험을 재개하게 된다.

수험생들은 시험실 감독관이 ‘시험 일시 중지, 답안지 뒤집기, 책상 아래 대피’를 지시하면 신속히 이에 따르면 된다.

상황이 긴급해 답안지를 뒤집을 만큼의 상황이 안 되면 이 과정은 생략될 수 있다.

다 단계는 진동이 크고 실질적인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해당 단계가 통보된 시험지구 학교에서는 수험생들을 운동장으로 대피시킨 뒤 추후 조치는 상황에 따라 결정한다.

지진으로 시험이 중단되거나 수험생들이 대피했으면 그에 소요된 시간만큼 시험시간이 연장된다. 시험이 재개될 때는 원칙적으로 10분의 안정시간이 부여된다.

시험중단·재개가 이뤄진 경우 수험생들은 시험이 끝난 이후에도 퇴실통보가 있기 전까지는 정숙을 유지하며 대기해야 한다. 시험실별로 시험 중단시간이 달라 종료시각이 다를 수 있기 때문이다.

불안감 등을 호소하는 수험생은 보건실 등 별도 시험실에서 시험을 볼 수 있다.

다만 외부로 나가는 것은 불가하며 외부로 나가면 시험 포기로 간주한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