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특사 中쑹타오 대외연락부장 17일 방북…김정은 면담예상

입력 : 2017-11-15 13:05 ㅣ 수정 : 2017-11-15 14: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中,北과 ‘당 대 당’채널 복원…미중정상 의지전하고 6자회담재개 촉구할듯
쑹타오(宋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 부장이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특사로 오는 17일 북한을 방문한다.
쑹타오(宋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 부장 연합뉴스

▲ 쑹타오(宋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 부장
연합뉴스

이는 중국과 북한 간에 ‘공산당 대 노동당’ 채널이 재가동되는 것으로, 시 주석의 특사 자격인 쑹 부장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을 만날 것으로 예상돼 주목된다.


시 주석은 김정은 위원장 집권 이후 기존 당 대 당 채널을 가동하지 않는 등 북·중 최고위층 교류를 하지 않아왔으나, 쑹 부장 특사 파견을 계기로 북중 관계 변화를 꾀하려는 것으로 해석된다.

15일 관영 신화통신은 쑹타오 부장이 제19차 중국 공산당 전국대표회의 결과를 설명하기 위해 이달 17일 북한을 방문한다고 보도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도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총서기 시진핑 동지의 특사로 쑹타오 동지가 곧 우리나라를 방문하게 된다”고 발표했다.

앞서 쑹타오 부장은 당 대회 폐막후 지난달 31일부터 이달 3일까지 베트남과 라오스를 방문해 시진핑 주석의 ‘1인 체제’가 갖춰진 당 대회 내용을 소개한 바 있다.

베이징 외교소식통은 “쑹타오 부장이 방북하리라는 것은 이미 베이징 외교가에서 알려진 사실”이라면서 “트럼프 대통령 방중 이후 간다는 것은 미중이 북핵 문제에 대해 조율을 마치고 (중국이) 북한과 본격 논의하려는 수순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또다른 소식통은 “중국 측은 트럼프 대통령의 방중 결과나 미중, 한중 정상회담에서 오간 내용도 전달할 것”이라면서 “아마도 북한에 도발을 멈추고 대화로 나오라는 취지의 설명을 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이 소식통은 그러면서 “중국이 방북 시점을 트럼프 대통령 방중 이후로 조정한 것 같다”면서 “당 대회 결과를 보고하는 것은 북중 간 당 대 당 교류의 관례로서, (시진핑 주석의) 특사가 간다는 것은 북한 측에서 동의했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쑹 부장의 이번 특사 방북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8일 방중해 시 주석과 북핵 문제에 대해 깊이 있는 대화를 나눈 이후 이뤄지는 것이어서 북한 핵·미사일 문제 해결을 위한 중국 측 해법을 들고 갈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시 주석은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했으며, 지난 11일 베트남에서 문재인 대통령과의 회담에 이어 6자 회담 당사국인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도 회동해 북한 핵·미사일 해법을 논의한 바 있다.

쑹 부장은 19차 당 대회 결과 설명이라는 명목으로 방북해 김정은 위원장 등 북한 고위층과 접촉해 북한 핵·미사일 문제와 관련, 중국은 물론 미국 등의 입장을 전달하면서 6자 회담 재개를 위한 중재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중국은 이미 러시아와 함께 쌍궤병행(雙軌竝行·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와 북미 평화협정 협상)과 쌍중단(雙中斷·북한 핵·미사일 도발과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 단계적인 접근을 기초로 한 북핵 해법을 제시하면서 미국과 남북한에 참여를 독려해오고 있다.

쑹 부장은 아울러 방북 기간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에 따른 중국의 대북 제재 불가피성을 설명하면서 북·중 관계 복원을 시도할 가능성도 있다.

중국의 한반도 전문가 진징이(金景一) 베이징대 교수는 “예상했던 인물이 방북하며 당 대회 설명은 명목상으로 현재 북핵 문제가 가장 관건이어서 이를 논의할 것”이라면서 “북중간 워낙 입장차가 크지만 북한이 두 달 간 도발을 안 하는 등 북한도 이제는 조금 대화 쪽으로 기우는 움직임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6자 회담 재개 가능성에 대해선 난관을 예상하면서 “북미 양국에서 신호가 나오는 걸로 봤을 때는 북미 대회가 좀 더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