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7∼9급 최종 합격자 1천582명 발표…여성이 60%

입력 : 2017-11-15 07:03 ㅣ 수정 : 2017-11-15 07: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시는 2017년도 7∼9급 공개경쟁 임용시험을 거친 최종합격자 1천582명을 15일 발표했다.

최종 합격자들은 6월 24일 치러진 필기시험 합격자 2천457명 가운데 지난달 16∼30일 시행한 면접시험을 통과한 사람들이다.


직급별로는 7급 104명, 9급 1천478명이다. 직군별로는 행정 1천285명, 기술 297명이다.

성별로는 남성이 626명으로 39.6%, 여성이 956명으로 60.4%였다. 여성 합격자 비율은 지난해 58.3%보다 2.1%포인트 증가했다.

연령별로는 20대가 1천151명으로 72.7%였고, 30대 359명(22.7%)·40대 65명(4.1%)·50대 6명(0.4%)·10대 1명(0.1%) 등이 뒤따랐다.

9급 최연소 합격자는 일반행정 직군 19세, 최고령은 일반전기 시간선택제 53세였다. 7급 최연소 합격자는 일반기계 22세, 최고령은 방재안전 44세다.

사회적 약자는 일반 응시생과 별도로 모집했는데, 장애인은 전체 채용 인원의 8.5%인 134명이 합격했다. 저소득층은 9급 공개경쟁시험 인원의 8.2%인 130명이 합격의 기쁨을 누렸다.

시는 “이는 장애인 3.2%·저소득층 1% 등 법정의무 채용비율을 훨씬 웃도는 수치”라고 소개했다.

한편, 경력단절 방지와 일자리 공유를 위해 모집하는 시간선택제 공무원은 88명이 뽑혔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