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지진] 포항 지진, 기존에 알려지지 않은 무명단층서 발생

입력 : 2017-11-15 16:33 ㅣ 수정 : 2017-11-15 18: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 경주지진도 무명단층이 수평 방향으로 미끄러지면서 발생

지난해 9월 11일 경북 경주에서 규모 5.8의 지진이 발생한지 14개월여 만인 15일 오후 2시 29분경에 인근 포항에서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했다.
2017년 11월 15일 14시 29분 31초에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9km 지역에서 규모 5.4의 강진이 발생했다. 기상청 제공

▲ 2017년 11월 15일 14시 29분 31초에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9km 지역에서 규모 5.4의 강진이 발생했다.
기상청 제공

전문가들은 그동안 비슷한 규모의 추가 지진이 일어날 것이라고 예상은 하면서도 경주지진의 여진으로 지진을 일으키는 힘인 응력이 해소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었다. 이 때문에 포항지진의 원인에 대한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이번 지진의 진원지인 포항이 지난해 지진이 발생한 경주시와 인접한 양산단층과 인접해 있기는 하지만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는 보고 있지 않다.

지난 9월 경주지진 1년을 맞아 열린 국제세미나에서 지진 전문가들은 경주지진은 경주 남서쪽을 지나는 양산단층과 그보다 서쪽에 떨어진 모량단층 사이 지하에 있는 무명단층이 수평 방향으로 북북동쪽과 남남서쪽으로 미끄러지면서 일어났다고 의견을 모았다.

이번 포항지진 역시 양산단층과는 다른 지금까지는 알려지지 않은 무명(無名)단층에서 발생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원인을 확인하기 위해 한국지질자원연구원 과학자들이 현장에 급파된 것으로 알려졌다.

홍태경 연세대 지구시스템과학과 교수는 “지난해 발생한 경주지진의 여파로 진앙지의 북동, 남서방향으로 응력이 누적되고 있다가 이번에 한꺼번에 배출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포항지진으로 인해 발생한 응력이 다시 진앙지의 북동, 남서 방향으로 쌓이고 있기 때문에 경주와 포항 사이 지역에서 또 다시 큰 지진이 날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말했다.

김영석 부경대 교수도 “지난해 경주 지진이 일본 후쿠시마 대지진과 구마모토 대지진의 영향으로 한반도의 단층에 축적됐던 힘이 풀리면서 일어났다면 이번 지진은 경주 지진의 영향을 받았다”며 “역사 지진의 사례들을 살펴보면 앞으로 최소 3년은 한반도에서 크고 작은 지진들이 되풀이 되면서 누적됐던 응력이 풀리게 될 것으로 예상할 수 있다”고 말했다.
포항지진과 인근 단층의 위치들. 이번 포항지진은 일단 기존에 알려진 단층대에서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 포항지진과 인근 단층의 위치들. 이번 포항지진은 일단 기존에 알려진 단층대에서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포항지진의 여파로 여진도 상당기간 지속될 것으로 전문가들은 전망하고 있다.

미국 캘리포니아 지역의 샌안드레아스 단층처럼 큰 단층에서는 규모 5~6 정도의 지진이 발생하더라도 한꺼번에 응력이 배출되기 때문에 여진이 3~4개월 정도로 그친다. 하지만 경주지진의 경우 오랫동안 쌓여있던 응력이 서서히 소멸되는 형태로 나타나기 때문에 지난 9일 기준으로 1년 넘게 640회 여진이 지속되고 있다.

이번에 발생한 포항지진 역시 경주지진 때와 비슷한 수준의 여진이 지속될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전망했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