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군 귀순 병사, 집안 좋은 엘리트 부사관 추정”

입력 : 2017-11-15 10:20 ㅣ 수정 : 2017-11-15 10: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총상으로 만신창이가 된 채 귀순한 북한군 병사가 집안과 출신이 좋은 엘리트 부사관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수술실로 옮겨지는 총상입은 귀순 북한병사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으로 귀순하다 북한군의 총격으로 부상을 입고 헬기로 긴급 이송된 귀순 북한병사로 추정되는 인물이 13일 저녁 경기 수원 아주대병원 외상소생실에서 수술실로 옮겨지고 있다. 집도의는 이국종 교수이다. 2017.11.1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수술실로 옮겨지는 총상입은 귀순 북한병사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으로 귀순하다 북한군의 총격으로 부상을 입고 헬기로 긴급 이송된 귀순 북한병사로 추정되는 인물이 13일 저녁 경기 수원 아주대병원 외상소생실에서 수술실로 옮겨지고 있다. 집도의는 이국종 교수이다. 2017.11.13. 연합뉴스

동아일보는 15일 복수의 대북 소식통의 말을 빌려 지난 13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넘어 귀순한 병사가 일반병이 아닌 부사관으로 추정된다고 보도했다. 이 병사는 귀순 당시 북한의 하전사(일반병) 군복 차림이었다. 특수 업무를 띄는 JSA의 특성상 북한은 주로 일반병보다 부사관을 배치하기 때문이다.


군 당국에 따르면 해당 병사는 20대로, 북한에서는 17세에 신체검사를 받고 입대하는 것을 감안하면 적어도 수년간의 복무 경험이 있는 노련한 병사일 가능성이 있다. 판문점과 JSA의 정치적 특성 뿐만 아니라 인근의 지리적 특성도 잘 아는 인물로 추정된다.

JSA는 또 북한 내에서 인기가 높은 근무지로 비교적 좋은 출신이나 집안의 자제들이 이곳에서 근무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남측과 인접한 탓에 당에 대한 충성심이 높은 집안의 자식들을 특별 선발해 배치한다고 한다. 급식과 의복 등의 처우도 다른 곳보다 좋은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5시간에 걸쳐 수술을 마친 북한군 병사는 현재 수원 아주대병원 중증외상센터에서 회복 중이다. 애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진 바와는 달리, 병사의 상태가 심각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수술을 집도한 이국종 교수는 “장기 오염이 심각한 상태”라며 “앞으로 열흘 동안은 고비를 넘겨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병원 측은 일단 약물을 투여하면서 회복치료에 집중하고 2차 수술은 환자의 상태를 지켜보면서 진행할 계획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