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프타임]

입력 : 2017-11-14 22:48 ㅣ 수정 : 2017-11-15 00: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저지·벨린저 만장일치 신인왕

에런 저지(25·뉴욕 양키스)와 코디 벨린저(22·LA 다저스)가 14일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가 발표한 아메리칸리그와 내셔널리그 신인왕에 나란히 만장일치로 뽑혔다. 저지는 1위 표 30표를 독차지해 150점으로 앤드루 베닌텐디(보스턴·75점)를 따돌렸고, 벨린저도 1위 표를 싹 쓸어 폴 데종(세인트루이스·56점)을 압도했다. 양대 리그에서 나란히 만장일치 신인왕이 나온 것은 1987년 마크 맥과이어(오클랜드)-베니토 산티아고(샌디에이고), 1993년 팀 새먼(LA 에인절스)-마이크 피아차(다저스), 1997년 노마 가르시아파러(보스턴)-스콧 롤렌(필라델피아)에 이어 네 번째이며 20년 만의 일이다.


골퍼 최혜진 고려대 특기자 진학

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US여자오픈에서 아마추어 신분으로 준우승한 최혜진(18)이 고려대에 진학한다. 매니지먼트사인 YG스포츠는 14일 “최혜진이 고려대 국제스포츠학부 수시 모집에 체육특기자로 합격했다”고 밝혔다. 그는 올해 아마추어 자격으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2승을 거뒀고 지난 8월 프로로 전향했다. 그는 “골프선수 생활과 학업 병행이 쉽지 않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학칙을 준수하고 학업에도 최선을 다해 학업과 골프,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겠다”고 말했다.
2017-11-15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