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硏 ‘19대 대선’ 분석 “정책 보고 찍은 사람 드물어”

입력 : 2017-11-14 22:40 ㅣ 수정 : 2017-11-15 00: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5·9 대선에서 후보의 정책을 보고 투표한 유권자가 극히 드물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문재인 대통령의 정책에 대한 지지도도 높지 않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한규섭 서울대 언론정보학과 교수는 14일 서울대 아시아연구소에서 ‘19대 대선에서 나타난 한국 정치지형의 변화’라는 주제로 열린 학술대회에서 “지난 대선에서 자신의 정책 태도와 근접한 후보자에게 투표한 유권자는 13.3%에 불과했다”면서 “이는 정책 투표가 퇴보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한 교수는 “후보의 정책을 보고 투표한 유권자의 비율은 문 대통령이 1.4%,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7.6%에 불과했다”면서 “18대 대선에서 유권자의 63.4%가 정책 투표자였던 것과 비교해 대폭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탄핵정국에서 치러진 대선이다 보니 보수 정당에 대한 반감이 크게 작용해 정책 투표가 약화된 것으로 해석된다”고 덧붙였다.

박기석 기자 kisukpark@seoul.co.kr
2017-11-15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