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이어 코스닥도 ‘랠리’ 유동성 장세… 주식시장에 돈이 돈다

입력 : 2017-11-14 22:38 ㅣ 수정 : 2017-11-15 00: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스닥 14일 거래 7조 1622억
역대 두 번째… 하루 평균 5조
‘개미’ 가세 2년여 만에 750 뚫어
대기자금 예탁금 24조 사상 최대

코스피에 이어 코스닥도 랠리를 타면서 양대 시장 모두 돈이 돌고 있다. 유동성 장세에 대한 기대감이 나온다.
코스닥은 14일 7조 1622억원어치의 거래가 이뤄져 1996년 출범 후 역대 2위를 기록했다. 이달 들어 하루 평균 거래대금은 5조원에 육박해 역대 최고 수준이다. 코스닥 붐이 일었던 2000년 2월(4조 5761억원)을 뛰어넘을 기세다.

지난 13일에는 5조 8096억원어치가 거래돼 코스닥 역대 7번째에 순위를 올렸다. 지난 8일에는 5조 7871억원어치(역대 8번째) 거래가 이뤄져 코스피(5조 7165억원)를 웃도는 이례적인 현상이 나타났다. 이달 들어 코스닥이 질주하자 개인투자자가 대거 뛰어들었고 기관과 외국인 투자도 활기를 띠고 있다. 지난 3일 15개월 만에 700을 뚫은 코스닥은 이후에도 거침없이 올라 14일 종가는 756.46을 기록했다. 코스닥이 750을 넘은 건 2015년 8월 이후 2년 3개월 만이다.

잠시 주춤했던 코스피 거래도 다시 활발해졌다. 코스피 하루 평균 거래대금은 사상 최고치 경신을 시작한 지난 5~6월 6조원을 돌파했다가 8~9월에는 각각 4조~5조원대에 그쳐 한풀 꺾였다. 그러나 지난달 6조 2024억원으로 다시 6조원대를 되찾았고 이달에도 13일까지 6조 777억원을 기록 중이다.

증시 진입 대기자금인 투자자예탁금도 사상 최대 수준이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17일 26조 2308억원으로 역대 기록을 갈아치운 투자자예탁금은 이후에도 꾸준히 24조원대를 유지하고 있다. 개인투자자가 증권사 등에서 돈을 빌려 거래하는 신용거래융자 잔고는 지난 6일 사상 처음으로 9조원을 돌파한 이후에도 꾸준히 불어나고 있다. 13일 기준 9조 2936억원에 달한다. 다만, 신용거래융자는 결국 ‘빚’인 만큼 과도한 투자는 주의해야 한다.

주식 거래 활성화로 증권사 수익 개선이 예상되는 만큼 증권주를 주목하라는 목소리도 있다. 변준호 현대차투자증권 투자전략팀장은 “올해 상반기 증권주가 많이 올랐지만 코스닥 시장 상승폭과 비교하면 과도하지 않다”며 “실적이 좋고 시가총액이 큰 대형 증권주 위주로 매수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임주형 기자 hermes@seoul.co.kr
2017-11-15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