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선 아시아나 국내선 진에어 하늘길 ‘지각대장’

입력 : 2017-11-14 22:44 ㅣ 수정 : 2017-11-15 01: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해 3분기(7~9월)에 지각 운항을 가장 많이 한 국내 항공사는 국내선은 진에어, 국제선은 아시아나항공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3분기 국내선 지연율은 진에어가 14.9%로 가장 높아 5분기 연속 최하위를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다만 지난해 3분기와 비교하면 12.1% 포인트 감소했다. 3분기 국내선 평균 지연율은 12.5%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5% 포인트 낮아졌다. 국내선 지연율은 이·착륙 시간이 예정 시간보다 30분 이상 초과한 비율을 뜻한다.

국제선 지연율(1시간 초과 비율)은 아시아나항공이 10.0%로 가장 높아 4분기 연속 최하위를 기록했다. 대한항공의 지연율은 6.4%다. 두 항공사는 유럽·중동 등 장거리 노선의 지연율이 상승해 전체 지연율이 높아진 것으로 분석됐다. 3분기 국적사의 국제선 평균 지연율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0.6% 포인트 오른 6.5%다. 국내에 취항 중인 외국 항공사의 지연율은 8.4%로 국적사보다 높았다. 노선별 지연율은 유럽 노선이 12.6%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6.6% 포인트 증가해 가장 높았다. 이어 중국 9.7%, 중동·아프리카 8.1%, 아시아 8.0%, 미주 7.3% 등의 순이었다.

세종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17-11-15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