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자사고 7곳 미달… 평균 경쟁률 1.29대1

입력 : 2017-11-14 22:38 ㅣ 수정 : 2017-11-14 23: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해 서울 지역 자율형 사립고(자사고) 경쟁률이 지난해에 비해 크게 하락했다. 지난해 22곳 가운데 3곳이었던 미달 고교는 올해 7곳으로 늘었다.

서울시교육청은 2018학년도 서울 지역 22개 자사고 원서 접수를 14일 마감한 결과 6600명을 선발하는 일반전형에 8519명이 지원해 경쟁률이 1.29대1을 보였다고 밝혔다. 6618명을 선발한 지난해에는 1만 1248명이 몰려 경쟁률이 1.70대1이었다. 장애인과 저소득층 등을 대상으로 선발하는 사회통합전형 경쟁률도 0.25대1로 전년도 0.43대1보다 낮아졌다.

경쟁률이 가장 높은 학교는 한가람고(여자)로 3.31대1을 기록했다. 이어 이화여고가 2.44대1로 뒤를 이었다. 일반전형을 기준으로 경문고(0.88대1), 경희고(0.86대1), 대성고(0.84대1), 동성고(0.80대1), 숭문고(0.70대1), 신일고(0.83대1), 이대부고(남자, 0.63대1)는 올해 미달이다.

경쟁률 하락의 원인은 여러 가지다. 우선 올해 서울의 중학교 3학년 학생수가 지난해보다 1만 201명(11.9% 포인트) 감소했다. 정부가 자사고 폐지를 고려하거나 내년부터 자사고·일반고 동시선발을 추진하는 등 자사고 진학에 대한 불안감도 영향을 미쳤다는 게 서울시교육청 관계자의 설명이다. 서울 지역 자사고는 경쟁률에 따라 경쟁률 100% 초과 120% 이하일 땐 면접을 생략하고 추첨을 한다. 서울지역 자사고 최종 합격 발표는 다음달 6일이다.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2017-11-15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