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노조 반발에 월성 1호 조기폐쇄 논의 무산

입력 : 2017-11-14 22:38 ㅣ 수정 : 2017-11-14 23: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다음 이사회 상정도 불투명
한국수력원자력이 14일 운영 중인 발전설비 현황을 논의하려다가 노조의 반발로 무산됐다. 노조는 월성 원전 1호기 조기 폐쇄 등 탈원전 정책을 위한 사전 절차라고 의심하고 있다.

한수원은 이날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이사회를 개최했다. 당초 이사회 안건에는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 관련 발전설비 현황조사표 보고’가 포함됐으나 “이날 오전 이관섭 사장 지시로 제외됐다”고 한수원 측은 설명했다. 이 안건은 정부가 신규 원전 6기 백지화와 월성 1호기 폐쇄 시기를 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명시하기로 함에 따라 한수원이 발전설비 현황을 보고하기 위해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수원 관계자는 “추가 검토가 필요해서 오늘 열린 이사회에는 상정하지 않았다”면서 “다음 이사회에 올릴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한수원이 발전설비 현황과 함께 월성 1호기 조기 폐쇄 문제 등을 논의하려다가 부담을 느껴 미룬 것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한수원 노조는 전날 “이 안건이 정부가 발표한 ‘전력수급에 문제가 없으면 월성 1호기를 조기 폐로하겠다’는 원전 축소 정책을 추진하기 위한 사전 포석으로 간주해 이사회 안건에서 제외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세종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17-11-15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