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혁 사고 시 음주·약물 안 해” 국과수 부검… 심장 이상도 없어

입력 : 2017-11-14 22:38 ㅣ 수정 : 2017-11-14 23: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교통사고로 숨진 배우 김주혁씨가 사고 당시 술을 마시거나 약물을 먹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김주혁. 연합뉴스

▲ 김주혁.
연합뉴스

서울 강남경찰서는 김씨를 부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조직 검사를 진행한 결과 사망 원인은 1차 소견과 마찬가지로 머리뼈 골절 등 머리 손상으로 판단된다는 회신을 보내왔다고 14일 밝혔다.

국과수는 약독물 검사에서도 미량의 항히스타민제가 검출된 것 이외에 알코올 등 특기할 만한 물질이 검출되지 않았다고 결과를 전했다.

일각에서 제기된 심근경색 가능성과 관련해서도 국과수는 심장동맥 손상이나 혈관 이상, 염증 등이 없어 심근경색이나 심장전도계의 이상은 확인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국과수는 다만 김씨가 앞서 가던 그랜저 승용차와 두 차례 부딪힌 뒤 가슴을 운전대에 기댄 채 양손으로 운전대를 감싸 쥐고 괴로워했다는 피해자 진술에 비춰 볼 때 김씨가 자구력을 잃었을 정황이 있다고 지적했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2017-11-15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