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자원개발 공기업 3사 해외사업 실태 조사”

입력 : 2017-11-14 22:38 ㅣ 수정 : 2017-11-14 23: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산업통상자원부가 멕시코 볼레오 광산에 투자했다가 거액의 손실을 낸 광물자원공사 등 자원개발 공기업 3사의 해외자원 개발 사업 실태를 전수조사한다.

산업부 관계자는 14일 “광물자원공사와 석유공사, 가스공사가 보유한 해외자원 개발 81개 사업의 운영 실태를 전반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기존에 만든 공기업 부채 감축 계획 등이 있지만 유가 등 변동성이 많아 모든 사업을 제로베이스에서 다시 보겠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산업부는 지난 13일 온나라 정책연구 시스템에 ‘해외자원 개발 사업 실태조사’ 용역 입찰을 공고했다. 내년 6월까지 진행되는 조사는 자원개발 공기업의 해외자원 개발 프로젝트 타당성 재평가를 통한 사업성 분석, 향후 사업 추진 방향 정립 등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해외자원 개발 프로젝트의 추진 현황 점검과 문제점 도출, 프로젝트별 사업성 평가와 현장 실사, 공사 및 프로젝트별 추진 방향 설정 등을 포함한다.

이번 조사는 자원개발 사업의 부실 원인을 다시 들여다봐야 한다는 여권의 요구에 따라 시작됐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정책위 수석부의장은 지난 8월 “(이명박 정부의) 자원외교 사업에 대한 본격적인 조사가 필요하다. 산업부가 해외 자원개발과 관련한 실태 조사를 해서 보고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세종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17-11-15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7수능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