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2일간 ‘평창 휴전’… 평화올림픽 만든다

입력 : 2017-11-14 22:38 ㅣ 수정 : 2017-11-15 00: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엔, 결의안 만장일치 채택
“올림픽 전후 일체 적대행위 중단을”
한반도 긴장 상황서 北 평화 메시지

유엔이 내년 2월 열리는 평창동계올림픽을 전후해 일체의 적대 행위를 중단할 것을 결의했다.
유엔 ‘평창 휴전결의안’ 만장일치 채택… 김연아 특별 연설  2018 평창동계올림픽 홍보대사인 피겨여왕 김연아가 1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2차 유엔총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특별 연사로 연단에 오른 김연아는 “평창올림픽은 평화와 인류애라는 올림픽 정신을 전 세계인들과 공유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통상 정부대표 1인만 발언하는 게 관례지만 유엔이 우리 측 요청을 받아들여 김연아가 이례적으로 추가 발언을 했다. 유엔은 이날 ‘평창동계올림픽 휴전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뉴욕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유엔 ‘평창 휴전결의안’ 만장일치 채택… 김연아 특별 연설
2018 평창동계올림픽 홍보대사인 피겨여왕 김연아가 1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2차 유엔총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특별 연사로 연단에 오른 김연아는 “평창올림픽은 평화와 인류애라는 올림픽 정신을 전 세계인들과 공유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통상 정부대표 1인만 발언하는 게 관례지만 유엔이 우리 측 요청을 받아들여 김연아가 이례적으로 추가 발언을 했다. 유엔은 이날 ‘평창동계올림픽 휴전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뉴욕 AP 연합뉴스

유엔은 13일(현지시간) 제72차 총회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올림픽의 이상과 스포츠를 통한 평화롭고 더 나은 세계 건설’이란 평창동계올림픽 휴전 결의안을 표결 없는 전원동의로 채택했다. 이견이 없어 사실상 만장일치인 셈이다. AP통신은 미로슬라프 라이차크 유엔총회 의장이 의사봉을 두들겨 결의안 통과를 선언하는 순간 회원국들이 박수갈채로 호응했다고 전했다.

올림픽 휴전 결의는 올림픽 기간 일체의 적대 행위를 중단한 고대 그리스 전통을 이어받아 1993년부터 올림픽 주최국 주도하에 2년마다 유엔총회에서 채택해 왔다. 다만 이번에는 북핵 위협으로 긴장이 고조된 한반도에서 열린다는 점에서 휴전 결의는 상징 이상의 의미를 갖고 있다. 유엔의 한 외교관은 “이번 휴전 결의는 평창동계올림픽의 평화적 개최를 위한 메시지를 북한에 전달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고 말했다.

결의안에는 모든 유엔 회원국들이 평창올림픽 개막 7일 전인 내년 2월 2일부터 패럴림픽 종료 7일 뒤인 3월 25일까지 전투를 중지하고 휴전 협약을 준수하라는 내용을 담고 있다. 또 스포츠를 통한 평화·개발·인권 증진, 평창올림픽을 통한 한반도 및 동북아에서의 평화 분위기 조성 기대 등도 담겨 있다. 이어 대회에 참가하는 선수와 임원진을 포함한 모든 관련 인사들의 안전한 통행과 접근 및 참가를 보장할 것도 주문했다. 특히 2018년 평창, 2020년 도쿄, 2022년 베이징으로 이어지는 아시아 3연속 올림픽의 첫 주자인 평창이 한반도와 동북아시아 그리고 전 세계에 평화를 구축하는 의미 있는 대회라는 점을 강조했다.

이번 휴전 결의는 주 제안국인 우리 정부의 주도로 작성됐으며, 유엔 회원국 간 문안 협상 과정을 거쳐 마련됐다. 미국과 중국, 러시아를 포함한 150여개국이 공동 제안국으로 참여했다.

유엔총회에는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등 정부대표단이 참석했다. 또 결의 채택에 앞서 이희범 평창올림픽조직위원장이 결의안을 소개한 뒤 홍보대사인 ‘피겨 여왕’ 김연아 선수가 채택을 호소했다.

북측 대표단은 총회장에 모습을 보이지 않았으나, 자성남 유엔주재 북한대사와 북측 실무진은 휴전 결의 뒤 같은 장소에서 열린 유엔총회 활성화 토론에는 참석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17-11-15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7수능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