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당청, 전병헌 관련 언급 없어… 지킬 의사 없다?

입력 : 2017-11-14 22:50 ㅣ 수정 : 2017-11-14 22: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롯데홈쇼핑 방송 재승인 로비에 연루된 혐의로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의 전 보좌진이 구속된 가운데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은 이에 관한 어떤 직접적인 언급도 하지 않고 있다. 민주당 의원들 사이에서는 수사가 전 수석까지 확대될 것이며, 때가 되면 전 수석은 스스로 물러나야 한다는 의견이 많다.
전병헌 대통령비서실 정무수석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전병헌 대통령비서실 정무수석

청와대는 사건에 대해 공식적인 언급을 내놓지 않고 있다. 언급하는 것 자체가 검찰에 대한 청와대의 압력으로 비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는 달리 해석하면 전 수석을 방어할 수 있는 언급을 하지 않겠다는 것으로도 볼 수 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14일 “새 정부 출범 직후 이미 민정수석이 개별 사건에 대해서는 지휘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면서 “힘이 없는 청와대가 돼야 새로운 정부가 될 수 있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민주당 역시 사건에 관한 공식적인 언급을 피하는 가운데 검찰 수사가 전 수석의 전 보좌진을 제3자 뇌물수수와 횡령 혐의로 구속한 데서 멈추지 않고 결국 전 수석까지 확대될 것으로 보고 있다. 당의 한 중진 의원은 “원내대표까지 했는데 공천을 못 받았다는 것은 그만큼 문제될 것이 있었다는 이야기”라면서 “보좌관 1명이 구속된 것이라면 몰라도 밑에 있던 사람 등 관련자 3명이 다 구속된 것이니 (검찰) 수사망을 피할 수 없어 보인다”고 말했다.

당내의 이런 반응은 2010년에도 전 수석 보좌진이 서울 동작구청장 공천과 관련해 뇌물을 받은 혐의로 기소되는 등 비리가 이번이 처음이 아니기 때문이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김진아 기자 jin@seoul.co.kr
2017-11-15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