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순방 마지막날 한국 취재진 깜짝방문 “국내 문제 말고… 외교 질문 받을게요”

입력 : 2017-11-14 22:58 ㅣ 수정 : 2017-11-14 23: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7박 8일간의 동남아 순방 마지막 날인 14일 필리핀 마닐라 시내의 한 호텔에 차려진 한국 취재진 프레스센터. 오후 5시(현지시간)를 조금 넘긴 시간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기자실을 방문한다고 전격 공지했다. 전날 청와대와 기자단은 문 대통령의 간담회를 조율했지만, 최근 이명박(MB) 전 대통령과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에 대한 검찰 수사 등 민감한 국내 정치 현안이 산적한 탓에 어그러졌다. 참모진이 자칫 국내 현안에 대한 질문 탓에 순방 성과가 묻힐 것을 우려했기 때문이다.

●순방 중 프레스센터 간담회는 처음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오늘 대통령께 진행 상황을 보고했고, 국내 현안에 대한 곤란한 질문이 나올 수 있다고 말씀드렸는데, 대통령은 ‘그냥 진행합시다. 내가 알아서 하겠습니다’라고 말씀하셨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순방 성과를 자평한 뒤 “이상 간략하게 성과들을 말씀드렸고, 국내 문제 말고 이번 순방에 관해서라든지 외교 문제라면 제가 질문을 받겠다”고 말했다. 간담회가 끝나고 문 대통령이 퇴장하며 취재진과 악수를 하는 과정에서 일부 기자들이 ‘국내 문제를 물으려고 했는데 기회가 없었다’고 하자 “그 문제를 이야기하면 그 앞의 이야기는 다 어디 가고 없고 묻히는 것 아닙니까”라며 웃어넘겼다. 사실 취재진은 MB와 전 수석에 대한 질문을 준비했지만 제한된 시간 탓에 관련 질문은 나오지 않았다. 빡빡한 일정 탓에 문 대통령이 질문을 5개만 받았고,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등 외교안보 현안 질문이 먼저 나왔기 때문이다.

●MB 등 민감한 질문은 안 나와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6월 미국 워싱턴으로 한·미 정상회담을 떠나는 길에 공군 1호기에서 약식 간담회를 했고, 지난 9월 뉴욕에서 열린 유엔총회에 참석한 뒤 귀국길에 전용기에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은 적은 있지만, 해외 체류 중 프레스센터에서 간담회를 한 것은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간담회가 끝난 뒤 20여명의 유학생 등 현지 인턴들과 악수하고 격려했다. 이들과 단체 기념사진을 찍고, 몇몇 인턴들과 셀카도 촬영했다.

마닐라 임일영 기자 argus@seoul.co.kr
2017-11-15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