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병헌 정무수석, 15일 전후 검찰 소환 조사···증거 확보”

입력 : 2017-11-13 08:46 ㅣ 수정 : 2017-11-13 08: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롯데홈쇼핑이 e스포츠협회에 건네 후원금 일부를 횡령한 혐의로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의 과거 의원시절 비서 등 3명이 구속된 가운데 검찰이 조만간 전병헌 수석을 소환 조사할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물 마시는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 10일 오전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전직 보좌관이 한국e스포츠협회 자금 유용 혐의로  구속된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이 참석, 물을 마시고 있다. 2017.11.10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물 마시는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
10일 오전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전직 보좌관이 한국e스포츠협회 자금 유용 혐의로 구속된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이 참석, 물을 마시고 있다. 2017.11.10 연합뉴스

전 수석의 ‘뇌물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 신봉수)가 전 수석의 혐의를 입증할 증거와 진술 등을 대부분 확보한 것으로 12일 확인됐다고 한겨레가 13일 보도했다. 이 매체는 검찰이 문재인 대통령이 동남아 순방을 마치고 귀국하는 15일 전후 전 수석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검찰 관계자는 “전 수석의 제3자 뇌물제공 혐의는 이미 수수 관계에 있는 핵심 관련자들의 진술과 객관적인 증거 자료 등이 확보된 상태”라며 “부정한 청탁을 받고 미르·케이재단 설립처럼 자신이 명예회장으로 있는 e스포츠협회에 그 돈이 귀속되도록 요구한 것으로 제3자 뇌물제공이 된다”고 말했다. 한겨레는 그러나 이렇게 말한 검찰 관계자의 이름을 밝히지 않았다.

검찰과 롯데 등의 설명을 종합하면, 전 수석은 제19대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미방위) 위원이던 2015년 4월 방송 재승인 심사를 앞두고 있던 롯데홈쇼핑 쪽에 선처를 약속하며 그 대가로 자신이 명예협회장으로 있던 한국이(e)스포츠협회에 후원금을 내도록 요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롯데홈쇼핑이 이런 요구에 따라 같은 해 7월 자신들의 주요 사업과 관련이 없는 한국이스포츠협회에 3억원을 건넸다고 보고 있다. 전 수석은 2013년 1월부터 이듬해 12월까지 이 협회 회장을 지낸 뒤 올 5월 정무수석에 임명될 때까지 이 협회 명예회장으로 있었다.

“수백만원 기프트카드 자녀 학교 주변서 사용···별도 혐의”

검찰은 또 협회에 건네진 3억원과 별도로 롯데가 전 수석에게 건넨 것으로 보이는 ‘기프트 카드’도 뇌물로 보고, 전 수석을 소환해 확인한다는 방침이다. 검찰은 앞서 자금추적 과정에서 롯데가 발행한 수백만원 상당의 기프트 카드를 전 수석의 자녀가 자신이 다니는 학교 주변에서 사용한 뒤 포인트 적립까지 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한다. 검찰은 롯데와 이 자녀가 직접 연결될 수 없는 관계인 만큼 전 수석이 이 카드를 받아 자녀에게 건넨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전 수석의 이런 요구가 전형적인 제3자뇌물제공에 해당한다고 보는 것이다. 또 문제의 기프트 카드도 뇌물로 의심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현직 대통령의 참모인데, 보좌진을 조사해 봐야 관련 여부를 알 수 있는 수준이라면 애초 시작도 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수사에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