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끈따끈’ 리스트 콩쿠르 파이널리스트 한국 찾는다

입력 : ㅣ 수정 : 2017-11-07 16: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인 첫 입상 홍민수 등 1~3위 11일 합동 갈라콘서트
‘따끈따끈한’ 리스트 콩쿠르 파이널리스트들이 한국을 찾는다. 한국인 피아니스트 홍민수(25)가 포함되어 있어 더 반갑다.
제11회 리스트 국제 피아노 콩쿠르 입상자. 왼쪽부터 2위 홍민수, 3위 디나 이바노바, 1위 알렉산더 울먼. 출처 리스트 콩쿠르 홈페이지

▲ 제11회 리스트 국제 피아노 콩쿠르 입상자. 왼쪽부터 2위 홍민수, 3위 디나 이바노바, 1위 알렉산더 울먼. 출처 리스트 콩쿠르 홈페이지

지난달 21일 네덜란드 위트레흐트에서 막 내린 제11회 리스트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한국인 최초로 결선에 올라 2위를 차지한 홍민수를 비롯해 우승자 알렉산더 울먼(영국), 3위 디나 이바노바(러시아)가 함께 국내 클래식 팬들에게 리스트의 음악 세계를 선물한다. 11일 오후 8시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다.

대개 국제 콩쿠르의 경우 우승자 정도가 투어를 갖는 게 관례인데, 리스트 콩쿠르는 입상자 전원이 투어를 한다. 그런데 콩쿠르가 끝난 지 한 달도 채 되지 않는 시점에서 유럽 투어 도중 한국 공연을 갖는 게 이채롭다. 클래식 공연 기획사 스톰프뮤직은 권위에 견줘 국내에 덜 알려진 리스트 콩쿠르를 소개하는 차원에서 올해 1월 25개국 74명이 참여한 예선 진행 중 한국에서의 갈라 콘서트를 확정지었다는 후문이다. 결과적으로 한국인 첫 입상자가 배출되며 국내 클래식 팬들의 즐거움은 두 배가 됐다.

피아노 황제 프란츠 리스트(1811~1886)를 기념하는 국제 콩쿠르는 여러 개가 있다. 그 중 리스트가 1846년 네덜란드 위트레흐트를 방문해 콘서트와 마스터클래스를 진행하며 깊은 인상을 남긴 도시 위트레흐트에서 리스트 서거 100주기를 맞이해 1986년부터 3년을 주기로 개최되고 있는 이 콩쿠르가 가장 유명하다는 평가다. 물론 리스트의 고향인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리는 리스트 콩쿠르도 못지 않다.

이번 갈라 콘서트에서 정교함과 힘이 넘치는 연주가 돋보이는 홍민수가 리스트 피아노 협주곡 1번과 오베르만의 골짜기를 들려준다. 초절정 기교를 바탕으로 섬세함과 여유로움이 조화를 이룬다는 평가를 받는 울먼은 리스트의 고독 속의 신의 축복과 피아노 협주곡 2번을 연주한다. 이번 콩쿠르에서 청중상까지 함께 받을 정도로 스타성이 빛나는 이바노바는 바그너/리스트의 사랑과 죽음, 슈베르트/리스트의 물 위에서 노래함과 마왕, 리스트의 죽음의 무도를 연주한다. 한편, 3인의 갈라콘서트는 10일 부산 금정문화회관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3만 5000~9만 5000원. 문의 (02)2658-3546.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