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웅, 伊 토스카니니 지휘 콩쿠르 한국인 첫 1위 없는 2위

입력 : ㅣ 수정 : 2017-10-29 23: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차세대 지휘자 차웅(33)이 지난 28일(현지시간) 이탈리아 파르마에서 열린 제10회 토스카니니 지휘 콩쿠르에서 한국인 최초로 1위 없는 2위를 수상했다고 국내 클래식 기획사 목프로덕션이 29일 밝혔다.
차웅 지휘자

▲ 차웅 지휘자

지휘 경연으로는 브장송 콩쿠르, 말러 콩쿠르에 이어 권위 있는 대회로 꼽히는 이 콩쿠르는 20세기 명지휘자 아르투로 토스카니니(1867~1957)를 기리기 위해 그의 고향인 파르마에서 1985년 시작됐다. 3년 주기로 개최된다. 사이먼 래틀의 뒤를 이어 독일 베를린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차기 음악감독으로 내정된 키릴 페트렌코가 이 대회 우승자 출신이다.

차웅은 결선 무대에서 필하모니카 토스카니니 오케스트라와 함께 차이콥스키 교향곡 5번과 베르디 오페라 나부코를 연주했다. 올해 대회에는 34개국 159명이 참가해 본선에는 12명이 올랐으며 결선에는 차웅을 포함해 4명이 진출했다. 토스카니니 콩쿠르 본선과 결선 진출은 한국인으로서 모두 최초다. 또 이번 결선에서 유일한 아시아 지휘자였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17-10-30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