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파원 생생 리포트] 뉴햄프셔 1인당 17.8ℓ ‘최대’… 와인 소비량 80년 새 5배 늘어

입력 : 2017-10-13 17:36 ㅣ 수정 : 2017-10-14 00: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州마다 다른 美 음주 풍속도

미국에서 술을 제일 많이 마시는 주(州)는 어디일까. 미국 보건사회복지부가 최근 집계한 ‘에탄올’ 소비 통계에 따르면 에탄올 소비 1위 지역은 단연 뉴햄프셔다. 뉴햄프셔 인구 1인당 연간 평균 에탄올 소비량은 4.72갤런(17.8ℓ)이었다. 미 전체 1인당 평균 소비량(2.32갤런·8.4ℓ)의 2배가 넘는다. 특히 뉴햄프셔 주민들은 지역 맥주를 선호하는 경향이 강하다.

2위는 미국 정치의 중심지 워싱턴DC로, 인구 1인당 3.82갤런(14.4ℓ)을 소비했다. 워싱턴DC의 거주 인구수는 적지만 인근 버지니아나 메릴랜드뿐 아니라 각 지역에서 몰려드는 관광객들이 마셔 대는 술의 양이 엄청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특히 워싱턴DC는 명문 레스토랑들이 몰려 있기 때문에 연간 와인 소비량(연간 1인 평균 1.01갤런·3.8ℓ)이 많았다. 3위는 델라웨어(3.68갤런·13.9ℓ), 4위는 네바다(3.32갤런·12.5ℓ)가 차지했다.


미국의 전체 술 소비량은 1990년대 후반부터 해마다 줄고 있다. 맥주 소비량은 1980년 정점을 찍은 뒤 해마다 뒷걸음질치고 있다. 맥주는 1981년 1.39갤런(5.2ℓ)에서 해마다 줄면서 2015년에는 1.09갤런(4.1ℓ)으로 떨어졌다. 와인의 소비는 1996년부터 계속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다. 와인 소비는 1935년 0.09갤런(0.3ℓ)으로 시작해 2015년에는 0.42갤런(1.6ℓ)까지 5배 이상 늘었다. 미국의 유통업계 관계자는 “대체로 맥주공장이 몰려 있는 뉴햄프셔와 아이다호, 네바다, 사우스다코타 등의 술 소비량이 많은 것을 알 수 있다”면서 “또 세계적인 추세이기도 하지만 미국 역시 맥주 시장을 빠른 속도로 와인이 대체하고 있는 것을 보여 준다”고 말했다. 미국은 맥주공장이 2900여개, 크고 작은 와이너리가 4000개가 넘는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17-10-14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