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이스라엘 떠난 유네스코, 韓·日 ‘외교 전쟁터’ 되나

입력 : 2017-10-13 18:10 ㅣ 수정 : 2017-10-13 18: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美 “체납금 증가·反이스라엘 편견” 탈퇴
네타냐후 “美, 용기 있는 결정” 동조
日, 최대 분담금 납부국으로 입김 세져
위안부 문화유산 지정 갈등 고조될 듯


미국과 이스라엘이 12일(현지시간) 유네스코(UNESCO·유엔교육과학문화기구) 탈퇴를 선언했다. 이에 1위 분담금 납부 회원국이 된 일본의 입김이 세지면서 일본군 위안부 기록물의 유네스코 문화유산 지정을 두고 우리나라와의 갈등이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미 국무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유네스코 탈퇴를 공식 선언했다. 국무부는 “이번 결정은 가볍게 내려진 것이 아니다”라며 “유네스코의 체납금 증가, 유네스코 조직의 근본적 개혁 필요성, 유네스코의 계속되는 반(反)이스라엘 편견에 대한 미국의 우려를 반영한다”고 탈퇴 이유를 밝혔다. 미국의 유네스코 탈퇴는 1984년 이후 두 번째다. 당시 로널드 레이건 정부는 정치적 편향성과 방만한 운영 등을 주장하며 유네스코를 탈퇴했고, 조지 W 부시 정부 시절인 2002년 10월 재가입했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도 미국의 이 같은 결정에 대해 “용기 있고 도덕적인 결정”이라며 자국 역시 탈퇴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스라엘 총리실은 “유네스코는 역사를 보전하기는커녕 왜곡하고 있다. 그곳은 어리석은 자들의 극장이 됐다”고 비판했다.

미국의 탈퇴 결정은 눈덩이처럼 불어난 유네스코 분담금 체납액과 이스라엘-팔레스타인 분쟁 때문으로 풀이된다. 2011년 유네스코가 팔레스타인을 회원국으로 받아들이면서 미국은 유네스코 분담금을 연간 8000만 달러(약 907억원) 이상 삭감했다. 팔레스타인을 회원국으로 받아들이는 유엔 기관에 자금 지원을 중단하도록 하는 관련법에 따른 조치였다.

하지만 미국이 삭감한 분담금은 결국 미국의 체납액이 됐다. 그래서 도널드 트럼프 정부는 출범 이후 줄곧 유네스코 탈퇴를 시사했다.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미국의 유네스코 체납액은 5억 달러를 넘는다. 또 지난해 이스라엘의 강력한 반발에도 유네스코가 동예루살렘의 이슬람·유대교 공동 성지 관리 문제에서 팔레스타인의 손을 들어준 것도 탈퇴 결정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나온다.

유네스코는 인류 평화 증진과 보편 가치 제고라는 목표와 달리 유네스코는 최근 몇 년간 각국이 상반된 역사 해석과 정치적 입장에 따라 치열한 물밑 싸움을 벌이며 반목을 거듭해 온 외교의 ‘전쟁터’가 됐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뿐 아니라 우리나라와 일본도 마찬가지다. 한국과 중국 등 일본군 위안부 강제 동원 피해를 본 8개국 14개 시민사회단체가 연대해 위안부 기록물의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추진하고 있지만, 일본은 유네스코에 분담금 감축 카드를 들이밀며 위안부 기록물 등재 저지에 나서 갈등을 빚고 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17-10-14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