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찾은 올리버 스톤 “정치·외교적으로 흥미로운 시기에 방한”

입력 : 2017-10-13 18:18 ㅣ 수정 : 2017-10-13 21: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제 ‘뉴커런츠 부문’ 심사위해 방한…“한국 배우들, 반전연기 잘해” 애정 표현

“한국과 아시아의 다양한 영화를 확인할 수 있는 기회라 기대가 큽니다.”

올리버 스톤 감독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올리버 스톤 감독
연합뉴스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뉴커런츠 부문 심사위원장을 맡아 한국을 찾은 올리버 스톤(71) 감독은 13일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심사위원단 기자회견에서 “(정치·외교적으로) 흥미로운 시기에 한국에 오게 됐다”며 이렇게 밝혔다.

미국 정부와 신자유주의 등을 비판하는 선 굵은 작품들을 선보여 온 감독이라 민감한 이슈에 대한 질문이 쏠렸다. 북핵 문제가 언급되자 그는 “아내가 한국인이고 처가가 서울”이라고 소개하며 “미국 정부의 의견도 알고 있어 따로 말하기는 어렵지만 북한이 핵무기를 가지고 있다는 것을 인정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미국과 중국, 러시아, 한국, 북한 등이 한자리에 모여 머리를 맞대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미국을 뒤흔들고 있는 거물급 영화 제작자 하비 와인스타인 성추문 스캔들에 대해선 “법을 어겼다면 당연히 재판받을 것”이라며 “어떠한 상황에서도 정당화되어서는 안 되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도 “이런 사안을 언급하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이라며 “상황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지켜볼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스톤 감독은 한국 영화에 대한 깊은 관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지난 10년간 한국 영화들을 보면 촬영, 연출, 음악, 프로덕션 등에서 특별한 스타일을 느낄 수 있었다. 배우들의 연기가 특히 좋았다”고 치켜세웠다. 그러면서 “한국 영화는 역설과 반전이 많은데 배우들이 자연스럽게 잘 표현한다. (최근 본 작품 중에서는) 현빈, 장동건이 기억에 남는다. 최민식도 빼놓을 수 없다. 이병헌은 나이가 들수록 더 성숙한 연기를 보여 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회견에는 이란의 바흐만 고바디 감독, 프랑스 아녜스 고다르 촬영감독, 필리핀 라브 디아즈 감독, 장선우 감독이 함께했다. 부산국제영화제의 유일한 경쟁 부문인 뉴커런츠 부문은 아시아의 재능 있는 신인 감독의 작품을 발굴해 시상한다. 10편이 본선에 올랐다.

 부산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17-10-14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