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샐러리맨 신화’ 권오현은 누구

입력 : 2017-10-13 18:18 ㅣ 수정 : 2017-10-13 18: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 최초 64메가 D램 개발… 상반기 보수 140억 ‘연봉 킹’

권오현(65) 삼성전자 디지털솔루션(DS·반도체 및 디스플레이)부문장 겸 대표이사 부회장은 32년간 반도체 사업에 전념해 최고경영자(CEO) 자리까지 오른 ‘샐러리맨의 신화’다. 전형적인 ‘외유내강’형으로 삼성전자 반도체 사업의 중흥기를 이끌었다.

1975년 서울대 전기공학과를 졸업한 권 부회장은 카이스트(전기전자공학 석사)를 거쳐 1985년 미국 스탠퍼드대학원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한 뒤 현지 삼성반도체연구소 연구원으로 입사했다. 1987년 4메가비트(Mb) D램을 개발해 삼성그룹 기술대상을 수상했고 이듬해 삼성전자 메모리 사업부로 옮겨 1992년 64Mb D램을 세계 최초로 만들었다. 1997년 비메모리사업 분야인 삼성전자 시스템LSI로 옮기고 2002년 ‘디스플레이 구동칩’(DDI)으로 세계 시장 1위를 달성했다. 2008년 삼성전자 반도체 총괄사장에 취임했고 2012년 6월 삼성전자 DS부문장 겸 대표이사 부회장에 올랐다.

지난해 약 67억원을 벌어 우리나라 ‘연봉 킹’에 오른 데 이어 올해는 상반기에만 작년 전체의 2배가 넘는 139억 80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7-10-14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