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기 “임대주택 내 자살·고독사 2배 가까이 증가”

입력 : 2017-10-13 16:09 ㅣ 수정 : 2017-10-13 16: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주택관리공단 홈닥터 효과 의문…주거복지 재검토해야”
주거 취약계층인 임대주택 거주자의 자살 및 고독사가 최근 3년간 2배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정용기 의원은 13일 “주택관리공단이 관리하는 임대주택 내에서 발생한 자살 및 고독사는 최근 3년간 2배 가까이 증가했다”며 “저소득 취약계층이 다수 거주하는 영구 임대주택을 중심으로 고독사가 집중적으로 발생하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정 의원이 주택관리공단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임대주택 거주자의 자살 및 고독사는 2015년 42건이었으나 2016년 68건, 2017년 7월 현재 75건으로 매년 증가했다.

최근 3년간 185건을 발생지별로 보면, 영구 임대주택이 158건으로 가장 많았고, 국민 임대주택이 18건, 공공 임대주택이 9건이었다.

또한, 정 의원은 “주택관리 공단이 자살과 고독사 등을 막기 위해 ‘관리 홈닥터’ 제도를 도입했으나 자살 및 고독사 증가 추세를 고려하면 실제 예방 효과에 의문이 제기된다”고 말했다.

관리 홈닥터 제도는 공단 직원 한 사람이 4세대를 매월 두 차례 이상 방문해 생활, 가사, 의료, 경제 지원 등을 제공하는 서비스다.

정 의원은 “고독사망자가 발생했으나 2주 만에 발견된 사례도 있어 홈닥터가 고독사 예방에 실효가 없는 형식적 서비스에 그치고 있다는 지적이 있다”며 “주택관리공단의 주거복지 시스템에 대한 전면적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