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A “韓 원화 가치 지나치게 낮아…위안화는 과대평가”

입력 : 2017-10-13 16:03 ㅣ 수정 : 2017-10-13 16: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 원화의 가치가 지나치게 낮게 평가되고 있다는 투자은행(IB)의 주장이 나왔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A) 메릴린치는 보고서를 통해 아시아 지역의 4개국 통화가 수출 집계자료와 비교했을 때 정상적으로 움직이지 않고 있다며 한국 원화는 가치가 너무 낮다고 평가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원화와 더불어 가치가 지나치게 낮은 통화로 인도네시아 루피아화를 꼽았다. 반대로 중국 위안화와 인도 루피화는 과대평가됐다고 지적했다.

BoA 메릴린치는 무역 동향과 미국의 통화정책을 고려할 때 신흥국 통화가 앞으로 오를 여지가 많다고 내다봤다.

특히 중국의 수요가 탄탄하게 뒷받침한 덕에 지역 수출 사이클이 호조를 보일 것이라며 “(신흥국 통화 강세는) 수출이 둔화하기 전까지는 끝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연말까지 기준금리를 추가로 인상할 가능성이 크다는 점은 악재지만, 최근 공개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회의록에서 내년 통화정책이 비둘기(통화완화 선호) 성향을 보일 가능성을 내비치면서 신흥국 통화 강세에 길을 열어줬다고 BoA 메릴린치는 설명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