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단체, 보고시간 조작 규탄…“진실은폐 빙산의 일각”

입력 : 2017-10-13 15:24 ㅣ 수정 : 2017-10-13 15: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월호 유가족과 시민단체 모임인 4·16연대는 세월호 참사 당시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첫 대통령보고 시간을 사후 조작했다는 청와대의 발표와 관련, “박근혜 정권이 진실을 은폐하고 세월호 조사를 방해한 행위의 빙산의 일각”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13일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근혜 전 대통령과 당시 청와대는 조작된 보고서를 국회와 법원, 심지어 헌법재판소에도 제출해 진실을 은폐했다”면서 “이 사실이 탄핵심판 때 알려졌다면 박 전 대통령 탄핵 사유도 달라졌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서 “청와대는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가 ‘박 전 대통령의 7시간’을 조사하는 것을 막기 위해 여당 추천 특조위원과 정부 파견 공무원에게 조사방해를 사주하기도 했다는 언론 보도도 있었다”고 짚었다.

이들은 “대통령의 참사 당일 행적과 구조활동 등에 관해 전 정권이 제출한 정보를 더는 신뢰할 수 없게 됐다”면서 “2기 특조위와 정부 차원의 재조사가 본격화하도록 국회는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설립을 위한 특별법을 즉각 제정하라”고 요구했다.

참여연대도 이날 성명을 내고 “(세월호 보고 조작은) 추악한 국정농단이자 국가적 범죄행위”라면서 “수사 당국은 박 전 대통령과 김기춘 당시 비서실장, 김장수 당시 국가안보실장, 후임인 김관진 전 국가안보실장 등 관련자를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