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미넘, 랩으로 트럼프 저격 “백악관에 가미카제가 있어”

입력 : 2017-10-12 22:36 ㅣ 수정 : 2017-10-12 23: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의 유명 래퍼 에미넘(45·본명 마셜 브루스 매더스 3세)이 프리스타일 랩으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신랄하게 비판했다고 CNN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N은 이날 에미넘이 전날 BET 힙합 어워드에서 공개한 4분 30초짜리 랩 비디오 ‘스톰’(Storm)의 가사 전문을 실었다.

에미넘의 랩은 트럼프 대통령이 군 수뇌부와 북한·이란 문제를 논의한 뒤 내뱉은 수수께끼 같은 발언을 지칭하듯 “바로 여기가 폭풍 전 고요인가”로 시작한다.

에미넘은 또 트럼프 대통령을 ’가미카제‘에 비유했다. 그는 “오바마를 지지하는 게 낫겠어”라며 “우리 현직에는 가미카제가 있어. 핵 홀로코스트를 야기할지도 몰라”라고 노래했다.

BBC는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을 잇달아 ‘로켓맨’으로 부르며 주고받은 말폭탄을 지적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2017-10-13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