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예비신자 74% “신앙체험 못 해”

입력 : 2017-10-12 22:38 ㅣ 수정 : 2017-10-12 23: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02곳 본당 주임신부 등 설문 결과
천주교 예비신자의 74%가 신앙체험을 못 하고 있고 본당의 62%는 사실상 신자 세례 후 후속 교육을 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사실은 한국가톨릭사목연구소가 12일 펴낸 ‘예비신자 교리교육의 문제점 진단과 개선을 위한 조사 연구’ 결과 보고서에서 확인됐다.
2015년 3월 서울 중구 명동 천주교 서울대교구 주교관 소성당에서 염수정 추기경 주례로 거행된 세례식 모습. 천주교 서울대교구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015년 3월 서울 중구 명동 천주교 서울대교구 주교관 소성당에서 염수정 추기경 주례로 거행된 세례식 모습.
천주교 서울대교구 제공

지난 6월부터 두 달간 전국 102개 본당 교리교육 책임자(주임신부 또는 교리교육 대표자), 교리교사, 예비신자를 대상으로 벌인 설문조사를 분석한 보고서에 따르면 예비신자는 여성 64.3%, 남성 32.5%로 여성이 남성에 비해 거의 두 배였다. 천주교 입교 이전 다른 신앙을 가졌던 신자도 적지 않았다. 입교 전 불교와 개신교를 믿었던 신자는 각각 17.7%와 17.6%로 나타났다. 본당 예비신자 교리교육 등록자는 평균 19.6명으로, 자발적 입교(28.4%)가 가장 많았다. 입교 권유자는 본당 신자(17.1%)가 가장 많았고 다음은 배우자(12.8%), 부모·친구(각각 10.5%) 순이었다.


눈에 띄는 부분은 세례를 받은 신자에게 후속 교육을 시행하는 본당이 38%에 불과하다는 점이다. 후속 교육에 참여한 신자의 46.4%는 높은 만족도를 보였으며, ‘낮다’고 응답한 이는 없었다. 예비신자의 91% 정도가 교리교육에 만족한다고 답했지만 ▲교리 내용을 이해하기 어렵다(29.7%) ▲예비신자 간 또는 기존 신자 사이의 나눔과 사귐이 어렵다(22.0%) ▲적극적으로 참여하기 어렵다(16.2%) 등을 꼽은 이들이 적지 않았다.

예비신자 교리교육의 문제점으로는 ▲미약한 기도 생활과 신앙생활 ▲교리 기간에 비해 많고 어려운 내용 ▲보조자료 미흡 ▲단계에 맞춘 어른 입교예식 부족 ▲연결 고리가 약한 예비신자와 대부모 관계 등이 지적됐다.

김성호 선임기자 kimus@seoul.co.kr
2017-10-13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7 대한민국 과로 리포트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