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女교수 15%…성 불평등 심각

입력 : 2017-10-13 00:52 ㅣ 수정 : 2017-10-13 01: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성 교원 10% 미만 학과 36%…경제학부 역대 한국인 여교수 ‘0’
서울대 경제학부에는 1946년 개교 이래 72년 동안 한국인 여교수가 단 1명도 임용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가 아직도 ‘금녀의 벽’을 허물지 못하고 있다는 의미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12일 서울대 다양성위원회가 최근 발간한 ‘서울대 다양성 보고서 2016’에 따르면 서울대 소속 교수 가운데 여성의 비율은 지난해 10월 기준으로 15%에 불과했다. 정부 권고안인 20.0%와 사립대 평균인 24.8%에 미치지 못하는 수치다. 여성 학부생 40.5%, 여성 대학원생 43.2%와 비교해 현저히 낮았다. 교원과 학생 간 성비 불균형은 북미와 유럽 지역의 유수 대학에서 학내 성 불평등 정도를 평가하는 주요 지표로 인식돼 왔기 때문에 그 의미가 작지 않다.


특히 여교수가 없거나 10% 미만인 학과, 학부, 교실은 53개로 전체의 36%에 이르렀다. 경제학부와 국사학과, 일부 사범대학 학과 등에는 지금도 한국인 여교수가 0명이었다. 2003년 노무현 정부 당시 교수의 남성 편중 현상을 해소하기 위해 국공립대 여교수 채용 목표제가 도입되고, 대학교원 임용양성평등위원회가 설치되기도 했지만 크게 개선되지 않았다.

노정혜 다양성위원회 위원장은 “비전임 교원·연구원의 여성 비율이 57.6%에 달하는데 전임 교수 중에서만 여성 비율만 낮다는 것은 대학이 여교수 채용에 노력을 기울이지 않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여태까지 한국인 여교수가 강의를 한 전례가 없는 경제학부는 지난달 전임교원 채용 공고를 낼 때 지원자를 여성으로 한정했다. 류근관 경제학부 교수(학부장)는 “40여명의 교수 가운데 여성이 1명도 없는 것이 성 평등 기조에 어긋난다는 학내외 비판을 받아들여 여성 교수를 채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박기석 기자 kisukpark@seoul.co.kr
2017-10-13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