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준PO 4차전, 우천 취소…13일 창원서 재개

입력 : 2017-10-12 17:35 ㅣ 수정 : 2017-10-12 17: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2일 오후 6시 30분 경남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릴 예정이던 롯데 자이언츠와 NC 다이노스의 2017 타이어뱅크 KBO 준플레이오프(준PO) 4차전이 우천 취소됐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이날 계속된 비로 경기를 정상적으로 열기 어렵다고 판단해 경기 시작 58분 전 취소를 결정했다.

취소된 경기는 13일 같은 시간,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준PO에서 2승 1패로 앞선 NC가 13일 4차전에서 이기면 전체 포스트시즌(PS) 일정은 예정대로 진행된다.

1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플레이오프(PO·5전 3승제) 1차전이, 24일 광주 KIA 챔피언스필드에서 한국시리즈(KS·7전 4승제) 1차전이 각각 열린다.

5년 만에 가을 야구에 출전한 롯데가 4차전에서 기사회생해 준PO를 5차전으로 몰고 가면 PS 일정은 하루씩 밀린다.

PO 1차전은 17일로, KS 1차전은 25일로 각각 늦춰진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