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사다 마오, 지난달부터 남몰래 마라톤 훈련 “깜짝 도전”

입력 : 2017-10-12 08:42 ㅣ 수정 : 2017-10-12 08: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연아와 라이벌 관계였던 아사다 마오(27)가 마라톤 완주에 도전하려고 지난 9월부터 남 몰래 조용히 훈련해 온 사실이 확인됐다.

일본 매체 스포니치는 12일 “아사다 마오가 오는 12월 미국 하와이에서 열리는 호놀룰루 마라톤 대회에 출전한다”고 전했다. 은퇴 후 아이스 쇼 등 이벤트성 무대와 CF 촬영 등 과외활동을 했던 그는 지난달 새로운 도전에 나서기로 마음먹었다. 그는 이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은퇴한 뒤 무엇을 하면서 살아야 할지 고민했다”며 “오래 전부터 마라톤 대회에서 뛰고 싶다는 생각이 있었는데 도전을 해보니 재미있었다”고 말했다.

전담 트레이너와 한달 정도 집중 훈련을 소화했다고 털어놓은 그는 “마라톤을 할 때 주로 쓰는 근육은 스케이트를 탈 때의 그것과 다르다”며 “처음엔 허벅지 근육 통증이 따르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피겨 선수 시절 아팠던 왼쪽 무릎이 걱정됐지만 다행히 통증은 없었다.피겨를 하면서 체중 이동과 몸의 균형을 맞추는 훈련을 했는데 도움이 된 것 같다”고 훈련 과정을 소개했다.

지난해 세계선수권대회 갈라쇼에서의 아사다 마오. 골든스케이트 닷컴 캡처

▲ 지난해 세계선수권대회 갈라쇼에서의 아사다 마오.
골든스케이트 닷컴 캡처

아사다는 일단 이번 대회 목표를 4시간 30분으로 잡았다. 호놀룰루 마라톤 대회는 만 7세 이상이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는 아마추어 대회인데 지난해엔 약 2만 9000명이 이 대회를 뛰었다. 4시간 30분의 기록은 약 2300위에 해당한다.

그는 “마라톤이라는 미지의 세계에서 내 한계를 넘어보고 싶다”며 “이번 대회 참가를 계기로 앞으로의 인생도 힘차게 달리고 싶다. 이번 도전이 (내 인생의) 또 다른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