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세주도, 캘리포니아 산불 피해 호텔 2층에서 뛰어내려

입력 : 2017-10-12 08:26 ㅣ 수정 : 2017-10-12 08: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08 베이징올림픽 레슬링 금메달리스트이며 종합격투기 UFC 플라이급 스타인 앙리 세주도(브라질)가 최근 미국 캘리포니아주 북부 와인 산지 등을 덮친 산불을 피해 호텔 2층에서 뛰어내려 목숨을 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세주도는 미국프로풋볼(NFL) 스타였던 로니 롯이 미국 올림픽 메달리스트와 스포츠 스타들을 초대해 마련한 자선모금 행사에 참석 차 파운틴그로브 인에 묵고 있었다. 지난 9일 이른 새벽 갑자기 호텔 안에 경보가 울렸다. 빨리 호텔을 떠나라고 여기저기서 성화였다.

그러나 그는 잘못된 경보겠거니 생각하고 다시 잠을 청했다. 그러나 새벽 4시쯤 객실 안이 연기로 가득 찼다. 사태가 심각한 것을 뒤늦게 깨달은 세주도는 2층 발코니에서 뛰어내려 목숨을 구했다.

지금까지 이 산불로 17명이 목숨을 잃고 150명 이상이 실종됐다. 또 수천명이 집을 잃었다.

현지 일간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은 처음에 세주도가 탈출 과정에 발목이 부러졌다고 보도했다가 나중에 오른발에 약간의 화상만 입은 것으로 정정했다. 휴대전화는 손에 든 채 탈출했지만 베이징올림픽 레슬링 금메달과 아이패드, 옷가지들을 잃어버렸다.

세주도는 12월 2일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에서 열리는 UFC 218 플라이급 타이틀 도전자 결정전에서 세르지오 페티스와 대결할 예정인데 자칫했으면 옥타곤에 오르지 못할 뻔했다. 승자는 지난주 UFC 216에서 사상 최장 타이틀 방어에 성공한 드미트리우스 존슨과 대결할 가능성이 높다.

인스타그램 캡처

▲ 인스타그램 캡처

그는 인스타그램에 물집과 화상 피해를 입은 오른발 부위를 도드라지게 킥하는 사진을 찍어 올리고 페티스와의 대결 준비를 위해 브라질로 떠난다고 알렸다. “사랑과 지지를 보여준 모든 이들에게 감사드리고 싶다. 또 화재로 누군가를 잃은 모든 가족들을 위해 기도 드린다. 난 괜찮다. 발목이 부러지지도 않았고 창문 밖으로 뛰어내린 뒤 발에 화상을 입었을 뿐이다. 얘기는 길지만 나중에 인터뷰한 뒤 여기 올려 여러분이 알 수 있게 하겠다. 지금 난 브라질 나탈로 가는 길이며 #UFC218에만 매달리려 한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