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올림픽 첫 한국인 성화 주자에 ‘캡틴 박’

입력 : 2017-10-11 22:50 ㅣ 수정 : 2017-10-12 00: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지성, 24일 그리스서 채화 참여

평창올림픽 홍보대사 박지성(36)이 대회 성화 봉송의 첫 한국인 주자로 나선다.

박지성

▲ 박지성

평창올림픽조직위원회는 11일 박지성이 오는 24일 그리스 올림피아 헤라 신전에서 열리는 성화 채화 행사에 참여한 뒤 인근에서 시작되는 성화 봉송 주자로 나선다고 밝혔다. 통상 채화된 성화는 그리스올림픽위원회에서 지정하는 그리스 출신 첫 주자에게 인계되고 이어 개최국을 대표하는 이에게 넘겨지는데, 박지성이 한국을 대표해 이 역할을 맡는다.


소치대회 때는 그리스 스키 국가대표 이오아니스 안토니우가 첫 주자였고,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에서 맹활약한 러시아 아이스하키 대표팀 공격수 알렉산데르 오베츠킨에게 이어졌다. 지난 8월 평창대회 홍보대사로 합류한 박지성이 한국인 첫 봉송 주자로 참여하게 된 데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선수 시절의 업적과 한국 스포츠에서 갖는 상징성 등이 고려된 것으로 전해졌다. 평창올림픽 성화는 채화 뒤 약 일주일 동안 그리스를 돌다가 11월 1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국내에 들어온다. 이후 인천을 시작으로 대회 개막일인 내년 2월 9일까지 7500명의 주자와 함께 전국을 누비게 된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17-10-12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