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 본 사람이 승자…답 없는 한국 축구

입력 : 2017-10-11 22:54 ㅣ 수정 : 2017-10-12 00: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1일 새벽 스위스 비엘(비엔)의 티소 아레나에서 끝난 모로코와의 축구대표팀 평가전에서 손흥민이 상대 반칙으로 잔디에 얼굴을 파묻고 쓰러져 있다.

손흥민 비엘(비엔) 연합뉴스

▲ 손흥민
비엘(비엔) 연합뉴스

대표팀은 사흘 전 러시아에 이어 1.5군으로 나선 모로코에 또 참패를 당했다. 밤잠을 줄이며 경기를 본 국민들은 대표팀이 1-3으로 무너지자 땅을 칠 힘조차 잃었다. 대표팀은 유럽 평가전 2연패 수렁에서 허우적댔고 신태용 감독은 부임 이후 4경기 무승(2무2패)에 울었다. 많은 네티즌이 실망을 넘어 분노를 표출했다. ‘RAINING’은 “노답 축구, 또 털렸다”는 글을 올렸다. ‘푸드로’는 “이미 예선에서 밑바닥을 드러냈는데”라며 절망했다.

신 감독은 “경기력이 그렇게 떨어질 줄 몰랐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그러나 ‘종이 한장 차이’는 “독배를 든 신 감독을 끝까지 믿겠다”며 격려를 보냈다. 대표팀은 수비 조직력에서 낙제점을 받아 신 감독이 꺼내 든 변형 스리백 카드가 실패작이었음을 여실히 증명했다. 더욱이 선수들의 투지마저 실종돼 팬들의 실망감은 더욱 컸다. 이제 내년 러시아월드컵까지 245일이 남았다. 바닥을 맴도는 실력을 다듬기에는 짧기만 하다.

글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사진 비엘(비엔) 연합뉴스
2017-10-12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