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은숙 비후리 시벨리우스 음악상

입력 : 2017-10-11 00:52 ㅣ 수정 : 2017-10-11 01: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시립교향악단은 상임작곡가 진은숙(56)이 세계적 권위의 핀란드 ‘비후리 시벨리우스 음악상’의 20번째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아시아 출신 작곡가가 이 상을 받은 것은 처음이다. 상금은 15만 유로(약 2억원)다.
진은숙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진은숙

핀란드 비후리 재단이 1953년부터 수여해 온 이 음악상은 첫 번째 수상자이자 핀란드 대표 작곡가인 장 시벨리우스(1865~1957)의 이름을 따 ‘시벨리우스 음악상’이라 불린다. 1회 수상자인 시벨리우스를 비롯해 힌데미트, 쇼스타코비치, 스트라빈스키, 브리튼, 메시앙, 펜데레츠키 등 세계적 작곡가들이 수상했다.


진은숙은 2004년 음악계 노벨상으로 불리는 그라베마이어를 비롯해 아르놀트 쇤베르크상(2005), 피에르 대공재단 음악상(2010) 등 최고 권위의 상을 잇달아 수상하며 현대음악계의 주요 작곡가로 자리매김해 왔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17-10-11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하프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