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일음악 330곡’ 첫 출간

입력 : 2017-08-13 18:00 ㅣ 수정 : 2017-08-13 18: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894~1945년 민중이 부른 노래… 출전·작사·작곡자 밝히고 해설

민족문제연구소는 제72주년 광복절을 맞아 오는 17일 ‘항일음악 330곡집’이 처음으로 출간된다고 13일 밝혔다. 항일음악은 1894년 동학농민운동 때부터 1945년 해방 때까지 민중 사이에 불렸던 노래다.

음악집 출간을 기획한 이명숙 민족문제연구소 선임연구원은 “그동안 알려지지 않은 100여곡을 포함해 국내외에서 불린 거의 모든 항일 음악을 엮었다”면서 “330곡을 모두 현대 악보로 복원하고 작사가·작곡가의 실명과 출전, 노래가 불린 지역 등의 해설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이 항일음악 330곡집은 지난해 12월 별세한 노동은 전 중앙대 국악대학장의 유작이다. 그동안 항일음악은 구전되거나 ‘숫자 악보’(음표 대신 숫자를 사용한 악보)로만 기록돼 전해졌다. 노 전 학장은 이를 현대 악보로 복원했다. 이와 함께 노래가 불린 시대상도 음악집에 담겼다. 민족문제연구소 관계자는 “이번 음악집을 전국 초·중·고교에 보급하는 것이 목표”라면서 “학생들이 항일음악을 통해 역사를 배우고 독립을 염원한 선조의 정신도 배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2017-08-14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