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 창출은커녕… 쪼그라든 에너지공기업 채용

입력 : 2017-08-13 22:44 ㅣ 수정 : 2017-08-13 23: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8곳 중 6곳 상반기 목표에 미달…올해 선발 규모도 작년보다 줄여

정부가 공공기관을 앞세워 일자리 창출을 공언했지만 정작 에너지 공기업들의 채용 실적은 쪼그라든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에너지 공기업 8곳 모두 지난해에 못 미치는 채용 계획을 내놓은 데다 이 중 6곳은 스스로 정한 채용 목표도 채우지 못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13일 산업통상자원부와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 시스템(알리오) 등에 따르면 에너지 공기업 8곳 중 상반기 채용 계획을 달성한 기관은 한국수력원자력과 서부발전 등 2곳에 불과했다.


앞서 정부는 올해 초 경제정책 방향에서 공공기관이 2만명을 신규 채용해 어려운 고용 여건을 보완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한국전력공사는 678명, 가스공사 51명, 한수원 339명, 중부발전 103명, 남동발전 56명, 서부발전 55명, 동서발전 50명, 남부발전 40명 등 에너지 공기업 8개사는 모두 1372명의 상반기 정규직 채용 계획을 내놨다. 그러나 각각 359명, 65명을 뽑은 한수원과 서부발전 외에는 채용 목표를 채우지 못했다. 중부발전은 43명이 모자란 60명, 한전은 목표보다 32명이 적은 646명을 뽑는 데 그쳤다.

또 에너지 공기업 8개사는 올해 채용 규모를 지난해 실적보다 축소했다. 지난해 1433명을 뽑았던 한전은 올해 1254명만 채용할 계획이다. 한수원과 가스공사도 지난해보다 각각 196명, 84명이 줄어든 546명, 130명을 선발할 예정이다. 또 발전 5개사는 채용 규모를 지난해보다 248명 줄였다.

한 에너지 공기업 관계자는 “정부와 채용 계획 수정 여부를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 관계자는 “탄핵 정국 등으로 인해 불확실성이 이어지다 보니 공기업들이 보수적으로 계획을 짰다”면서 채용 규모 확대 가능성을 내비쳤다.

세종 장형우 기자 zangzak@seoul.co.kr
2017-08-14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