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감해진 시진핑… 김정은에 특사 파견설도

입력 : 2017-08-13 18:14 ㅣ 수정 : 2017-08-13 18: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정은 통제 안 되고 트럼프는 무역보복 언급

北 거부 땐 체면 더 구겨져… “더 쓸 카드 없다”

중국 관영 언론들은 지난 12일 이뤄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간 전화통화 내용을 전하면서 “시 주석이 (트럼프 대통령의) 통화 요구에 응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최근 한반도 정세를 고려하면 트럼프 대통령보다는 시 주석 쪽이 훨씬 다급했을 수 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예방전쟁, 불바다, 화염과 분노, 괌 타격 등 ‘말폭탄’을 주고받으며 전쟁 위기를 고조시켰기 때문이다.



중국 언론이 공개한 통화 내용을 보면 시 주석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유관 각국이 한반도 긴장을 고조시키는 언행을 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 주석이 트럼프와 김정은에게 자제를 호소한 셈이다. 그러나 이 중재는 실패한 것으로 보인다. 백악관은 통화 후 발표한 성명에서 “두 정상은 북한이 도발적인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는 데 동의했다”고 밝혔다. 시 주석의 중재 시도에 대한 언급은 없이 미국의 희망만 발표한 셈이다.

더욱이 트럼프 대통령은 시 주석에게 중국의 지적 재산권 침해 혐의에 대한 조사를 시작할 것이라고 경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은 1주일 전에도 똑같은 무역 보복 위협을 받았다. 당시에는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안을 서둘러 통과시키는 것으로 미국의 무역보복을 유예시켰지만, 지금은 미국에 양보할 카드가 마땅치 않다. 뉴욕타임스(NYT)는 12일 “무역과 북한 문제를 집요하게 연계한 트럼프의 압박에 시 주석이 곤혹스러운 처지에 놓였다”면서 “시 주석의 대화·협상론은 미국에서 일고의 가치도 없는 것으로 치부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시 주석에게 트럼프 대통령보다 더 힘든 상대는 김 위원장이다. NYT는 미국 행정부 관리의 말을 인용해 “시 주석이 지난 4월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김정은에 대한 분노를 공개적으로 표출했다”고 소개했다. 하지만 시 주석은 북한 정권이 붕괴돼 미국이 한반도 전체를 통제하는 상황을 용납할 수 없을 것이라고 NYT는 덧붙였다.

베이징 외교가에서는 시 주석이 북한에 특사를 파견할 것이라는 예상도 나오고 있다. 그러나 북한이 특사를 거절하거나 2015년 류윈산 상무위원이 특사로 북한을 방문한 이후에도 핵·미사일 도발을 한 전례를 따르면 중국의 체면은 더 구겨져 특사 카드도 섣불리 쓸 수 없다. 당장 오는 21일 시작되는 한·미 을지포커스 훈련을 즈음해 북한이 추가 도발할 가능성도 크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13일 “중국이 쓸 수 있는 대북 카드는 거의 다 소진됐다”고 보도했다.

베이징 이창구 특파원 window2@seoul.co.kr

2017-08-14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중고차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