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반대 주민·단체 “전자파 측정결과 인정 못 한다”

입력 : 2017-08-13 10:47 ㅣ 수정 : 2017-08-13 10: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드 기지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12일 오전 국방부와 환경부 관계자 등이 경북 성주에 있는 주한미군 사드 기지에서 전자파 및 소음 측정을 하고 있다. 2017.8.12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사드 기지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12일 오전 국방부와 환경부 관계자 등이 경북 성주에 있는 주한미군 사드 기지에서 전자파 및 소음 측정을 하고 있다. 2017.8.12 연합뉴스

정부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레이더의 전자파가 인체 보호 기준에 훨씬 못 미친다고 발표했으나 사드 반대 주민과 단체는 13일 이같은 발표 내용을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전자파 측정 평가단에 주민이 추천하는 전문가를 포함하지 않은 채 정부의 측정이 일방적으로 이뤄진 데다가 구체적인 측정 방식 등도 내놓지 않아 믿을 수 없다는 것이다.

이석주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이장은 “평가단에 주민 추천 전문가도 없이 불법인 소규모 환경영향평가를 마무리하는 형식 절차로 전자파를 측정해 인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박희주 김천시민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도 “소규모 환경영향평가가 민주적인 절차를 무시한 불법행위인데 이를 근거로 전자파를 측정했다면 인정할 수 있냐”며 “정부는 불법 배치한 사드 발사대부터 철수한 뒤 환경영향평가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현욱 소성리 종합상황실 대변인은 “전자파 측정 방식 등을 내놓지 않고 단순 수치만 발표해 믿을 수 없다. 전문가 조언을 받아 대응방안을 밝히겠다”고 했다.

사드 반대 주민과 단체는 이날 오후 정부의 전자파 측정결과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