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황제’ 우사인 볼트의 쓸쓸한 퇴장…男400m계주서 다리 통증으로 쓰러져

입력 : 2017-08-13 11:38 ㅣ 수정 : 2017-08-13 11: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사인 볼트가 12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런던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400m계주 결승에서 자메이카 마지막 주자로 나섰으나 곧 다리를 절며 트랙 위로 넘어졌다.

볼트는 왼쪽 다리 통증이 심해져 결국 레이스를 마치지 못했다.

남자 400m계주 우승은 영국이 차지했다.

사진=AP 연합뉴스/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