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성·강인철 싸움에 김부겸 행안부 장관 13일 경찰청 방문

입력 : 2017-08-12 11:04 ㅣ 수정 : 2017-08-12 21: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민주화의 성지’라는 표현이 담긴 광주경찰청 공식 페이스북의 글이 이철성 경찰청장의 지시로 삭제됐다는 논란에서 비롯된 경찰 고위급 인사들의 갈등으로 경찰 조직이 시끄럽다. 이에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이 문제에 직접 개입하기로 했다. 경찰청은 행정안전부 장관의 소속 외청기관이다.

김부겸(앞줄 오른쪽) 행정안전부 장관이 지난 3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본청에서 열린 경찰 전국지휘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마친 뒤 이철성(왼쪽) 경찰청장의 배웅을 받고 있다. 이호정 전문기자 hojeong@seoul.co.kr

▲ 김부겸(앞줄 오른쪽) 행정안전부 장관이 지난 3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본청에서 열린 경찰 전국지휘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마친 뒤 이철성(왼쪽) 경찰청장의 배웅을 받고 있다. 이호정 전문기자 hojeong@seoul.co.kr

김 장관은 13일 낮 3시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을 방문해 이 청장과 강인철 중앙경찰학교장 등에게 이번 사태로 인한 국민적 우려를 전달하고, 국민에 대한 진정성 있는 반성과 자숙을 직접 주문할 계획이라고 행안부가 12일 밝혔다.


앞서 이 청장은 지난해 촛불집회 당시 광주경찰청 페이스북에 ‘민주화의 성지’ 문구가 담긴 게시글이 올라온 것을 두고 당시 광주경찰청장이었던 강 학교장을 질책하고 해당 표현을 삭제할 것을 지시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 청장이 공식 입장을 내고 이를 부인하자 강 학교장이 반박하면서 두 사람 사람은 진실 공방을 벌이고 있다.

현재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강 전 청장의 비리 의혹에 대해 수사에 착수한 상태고, 한 시민단체는 직권남용 혐의로 이 청장을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한 상태다.

이렇게 경찰 조직 내 ‘집안싸움’이 격화하는 상황에서 김 장관이 국민적 우려가 깊어지는 현 상황을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는 판단하에 이번 방문이 이뤄지게 됐다는 것이 행안부의 설명이다.

앞서 청와대 핵심관계자도 “대통령이 공직기강을 강조하니 문제가 있는지 주무장관이 행안부 장관이 면밀히 들여다볼 것”이라고 설명했다. 청와대가 이번 공방을 ‘공직기강 차원의 문제’로 보고 있다는 것이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