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영화]

입력 : 2017-08-11 23:06 ㅣ 수정 : 2017-08-12 01: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굿 윌 헌팅(EBS1 토요일 밤 10시 55분) 오늘날의 맷 데이먼을 있게 한 작품이다. 그는 절친인 벤 애플렉과 이 작품의 시나리오를 공동 집필해 오스카상을 수상했다. 맷 데이먼은 아직 연기로는 오스카상을 받지 못했다. 지난해 골든글로브에서 ‘마션’으로 연기상을 수상했을 뿐이다. 무명 시절 자작 시나리오의 주연을 맡아 성공의 발판을 마련한 것은 ‘록키’의 실베스터 스탤론과 닮은꼴이다. 영화는 세상에 상처를 입고 삐뚤어진 한 청년이 사려 깊은 스승을 만나 자립에 성공하는 과정을 감동적으로 그린다. 맷 데이먼이 천재적인 두뇌를 지닌 젊은 청소부 윌 헌팅을 맡아 열연했다. 인생의 스승이 되는 정신과 교수는 로빈 윌리엄스가 연기해 오스카 남우조연상을 받았다. 구스 반 산트 감독의 1997년 작.

■네버랜드를 찾아서(EBS1 일요일 오후 1시 55분) 대표적인 어린이 판타지 ‘피터팬’은 수차례 영화로 만들어졌는데, 이 영화는 영국의 극작가 제임스 배리가 ‘피터팬’을 창작하게 된 과정을 그린 작품이다. 연극이 흥행에 실패해 이를 만회할 것을 채근당한 배리(조니 뎁)는 산책을 나섰다가 실비아(케이트 윈즐릿)와 그녀의 어린 네 아들과 마주친다. 아이들과 함께 놀며 영감을 얻은 배리는 쉽게 마음의 문을 열지 않는 피터(프레디 하이모어)를 위해 이 형제를 모델로 새로운 연극을 쓴다. 이렇게 탄생한 ‘피터팬’은 예상 외로 큰 호응을 얻지만, 배리와 피터 형제들은 큰 비극을 겪게 된다. 2004년 작.
2017-08-12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중고차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