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화물칸 수습 유골 허다윤양으로 최종 확인

입력 : 2017-08-12 01:06 ㅣ 수정 : 2017-08-12 03: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허다윤 양

▲ 허다윤 양

세월호 현장수습본부는 지난달 26일 세월호 화물칸에서 수습된 유골이 단원고 허다윤(당시 2학년)양인 것으로 최종 확인됐다고 11일 밝혔다.

현장수습본부는 지난달 26일 세월호 2층 우현 중앙 화물구역(C-2)에서 유골 1점(정강이뼈)을 발견, 이달 1일 DNA 정밀 분석을 의뢰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대검찰청 합동 DNA 분석 결과 수습본부가 의뢰한 이 유골은 다윤양의 것으로 최종 확인됐다.

앞서 5월 15∼16일 세월호 3층 우현 중앙 객실구역(3-6)에서 수습된 치아와 뼈도 법치의학 감정과 DNA 분석을 통해 다윤양의 것으로 확인된 바 있다. 현장수습본부는 “유골의 상태가 비교적 양호해 당초 예상보다 빠른 약 열흘 만에 분석 결과가 나왔다”고 설명했다.

박기석 기자 kisukpark@seoul.co.kr
2017-08-12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7수능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