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성, 응원 온 여자친구 흐뭇하게 한 7회말 투런포

입력 : 2017-08-11 21:36 ㅣ 수정 : 2017-08-11 21: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의 4번 타자 김하성(22)이 2년 연속 20홈런을 달성했다.

넥센 김하성 홈런

▲ 넥센 김하성 홈런

김하성 홈런 관중석 여자친구 mbc 스포츠 방송화면 캡처

▲ 김하성 홈런 관중석 여자친구
mbc 스포츠 방송화면 캡처

김하성은 11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홈 경기에 4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4-3으로 앞선 7회말 투런포를 터뜨렸다. 2사 1루에서 두산의 불펜투수 이현호의 시속 143㎞ 직구를 공략해 왼쪽 담장을 넘겼다.

중계카메라는 관중석에 앉아 김하성을 응원하는 그의 여자친구 모습을 잡았고, 해설진들은 “아 이분이 김하성 선수 여자친구라고 합니다. 좋은 여자친구네요. 성적도 오르고”라고 짧게 언급했다.

김하성은 올 시즌 들어 전날까지 19개의 홈런을 쳤다. 2014년 넥센 유니폼을 입고 프로에 데뷔한 김하성은 이로써 지난해(20홈런)에 이어 2년 연속 20홈런을 완성했다. 아울러 이날 타점 3개를 보태 올 시즌 86타점을 기록, 지난해(84타점)를 넘어 프로 개인 통산 최다 타점을 기록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