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엽, 은퇴투어에서 ‘보문산 소나무’ 받아…선물의 뜻은

입력 : 2017-08-11 21:23 ㅣ 수정 : 2017-08-11 21: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KBO리그 최초로 은퇴 투어를 하는 이승엽(41·삼성 라이온즈)이 11일 대전구장에서 모두의 응원을 받았다.
은퇴투어에서 미소 짓는 이승엽 삼성 라이온즈 이승엽이 11일 오후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은퇴투어 행사에서 한화에서 준비한 기념품인 보문산 소나무를 받고 미소 짓고 있다. 2017.8.1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은퇴투어에서 미소 짓는 이승엽
삼성 라이온즈 이승엽이 11일 오후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은퇴투어 행사에서 한화에서 준비한 기념품인 보문산 소나무를 받고 미소 짓고 있다. 2017.8.11

이승엽은 상대팀인데도 정성스럽게 자신을 위해 행사를 열어준 한화에게 감사인사를 전했다. 그는 “정말 영광이고 감격스럽다. 부담감을 느낄 정도다.한화 구단과 선수들, 홈 팬과 방문 팬들 모두에게 감사드린다. 한화에서 마련해주신 선물은 집에서 가장 잘 보이는 곳에 보관하고 간직하겠다. 은퇴 투어 행사를 하니 가슴이 찡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승엽은 이날 오후 5시 30분부터 대전구장 홍보관에서 한화키즈클럽 어린이팬 36명을 위한 팬 사인회를 열었다. 이승엽은 어린이 팬들과 눈을 맞추고 “와줘서 고맙다”라고 감사 인사를 했다. 이승엽은 어린이 팬을 위한 손목 보호대를 자비로 마련해 선물하기도 했다.

경기 전 내린 비로 예정보다 20분 늦은 6시 30분부터 이승엽 은퇴 투어 본행사가 시작됐다. 대전구장 전광판에 이승엽 기념 영상이 흘러나오고, 이승엽이 3루 더그아웃에서 팬들의 환호 속에 그라운드 위로 걸어 나왔다.

이어 주장 송광민과 이승엽의 동갑내기 친구 박정진, 경북고·삼성 후배 배영수, 대표팀에서 이승엽과 함께 뛴 김태균, 정근우,이용규 등 한화 선수 6명이 그라운드로 나와 응원 메시지가 담긴 베이스를 선물했다.

박종훈 단장과 이상군 감독대행은 이승엽의 등 번호 ‘36’과 한화 홈 대전·청주구장에서 이승엽이 달성한 기록을 새긴 현판을 선물했다. 이 현판에는 이승엽의 좌우명 “진정한 노력은 결코 배신하지 않는다”는 문구도 새겼다.

깜짝 손님도 등장했다. KBO리그 최다승 투수 송진우 전 야구대표팀 코치가 1루 더그아웃에서 걸어 나와 이승엽에게 보문산 소나무 분재를 안겼다. 한화 구단은 “대전구장 홈 플레이트에서 보문산 정상에 공이 닿으려면 약 2천600m를 날아가야 한다.비거리 115m짜리 홈런 23개가 필요하다”며 “비 한화 선수 중 총 비거리로 보문산 정상에 닿을 만큼 대전구장에서 많은 홈런을 친 선수는 이승엽뿐이다”라고 선물의 의미를 설명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