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승환 ⅓이닝 2피안타 1실점…10경기 무자책 행진 마감

입력 : 2017-08-11 16:04 ㅣ 수정 : 2017-08-11 16: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승환(35·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한 이닝을 채우지 못하고 강판됐다. 연속 무자책 행진도 10경기에서 끝났다.

오승환, ⅓이닝 2피안타 1실점…연속 무자책 행진 마감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오승환이 10일(현지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MLB) 캔자스시티 로열스와 홈경기 8회초 2사 3루에서 강판돼 마운드를 내려가고 있다. 2017-08-11 사진=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오승환, ⅓이닝 2피안타 1실점…연속 무자책 행진 마감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오승환이 10일(현지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MLB) 캔자스시티 로열스와 홈경기 8회초 2사 3루에서 강판돼 마운드를 내려가고 있다. 2017-08-11 사진=AP 연합뉴스

오승환은 11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 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2017 메이저리그 캔자스시티 로열스와 홈 경기에서 7-3으로 앞선 8회초 1사 1, 2루에서 마운드에 올랐지만 ⅓이닝 2피안타 1실점으로 교체됐다.


오승환의 평균자책점도 3.38에서 3.53으로 올랐다.

오승환은 첫 타자 드루 부테라에게 초구 시속 148㎞(92마일) 포심 패스트볼을 던졌지만 좌전 안타를 허용, 1사 만루에 처했다.

오승환은 후속타자 브랜든 모스에게는 2구째 시속 134㎞(83.1마일) 체인지업을 던졌지만, 우익수 방면 담장을 직접 맞히는 2루타로 연결되고 말았다.

2, 3루 주자가 여유 있게 홈을 밟으면서 세인트루이스는 7-5로 추격당했다. 오승환한테 마운드를 넘긴 브렛 세실의 책임 주자다.

오승환은 이어진 1사 2, 3루에서 위트 메리필드와 2볼-2스트라이크에서 5구째 84.4마일 슬라이더로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돌려세웠다.

오승환은 전날까지 최근 10경기 연속 무자책 행진을 이어왔지만, 이 희생플라이로 자책점을 기록했다.

세인트루이스는 8회초 2사 3루에서 오승환을 마운드에 내리고 마무리투수 트레버 로즌솔을 올렸다.

로즌솔이 무실점으로 막아 오승환의 자책점은 1로 기록됐다.

로즌솔이 9회초에도 마운드에 올라 무실점 역투를 펼치면서 세인트루이스는 8-6으로 승리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중고차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