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SG, 네이마르 이어 음바페까지?…스페인 매체 “이적료 2400억원 계약 임박”

입력 : 2017-08-11 15:11 ㅣ 수정 : 2017-08-11 15: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역대 최고의 이적료를 주고 네이마르를 영입한 파리 생제르맹(PSG)이 프랑스의 신성 킬리앙 음바페(19·AS모나코)까지 품에 안을 것이라는 유럽 현지의 언론보도가 나왔다.
킬리앙 음바페. AFP 연합뉴스

▲ 킬리앙 음바페.
AFP 연합뉴스

스페인 매체 마르카는 10일(현지시간) PSG가 음바페와 이적을 위한 합의에 도달했고, 최종 사인 전에 법적인 검토만 남았다고 보도했다.


음바페는 레알 마드리드와 FC바르셀로나(이상 스페인)는 물론 맨체스터 시티, 아스널(잉글랜드) 등으로부터 러브콜을 받아왔다.

마르카는 특히 이적료가 1억 6300만 파운드(2419억원)에 달한다며 구체적인 숫자까지 제시했다.

PSG는 네이마르를 데려오면서 FC바르셀로나에 1억 9800만 파운드(약 2940억원)라는 역대 최고 이적료를 낸 바 있다.

음바페의 이적료 규모는 네이마르에 이어 역대 2번째에 해당한다.

음바페는 레알 마드리드행을 원했으나, 그의 아버지의 뜻에 따라 PSG를 택했다고 이 매체는 덧붙였다.

1998년 12월생인 음바페는 2016-2017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4경기 연속골을 터뜨리며 AS모나코의 4강행을 이끌었다.

‘제2의 앙리’로 평가받으며 프랑스 정규리그에서는 15골을 몰아넣어 17년 만에 AS모나코의 우승을 이끌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