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희 “박근혜 침대·90만원 넘는 휴지통, 함께 전시해야”

입력 : 2017-07-18 14:02 ㅣ 수정 : 2017-07-18 14: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민희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이 18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청와대에 두고 간 고가의 침대를 ‘국정농단 반면교사’로 전시하자는 의견을 내놨다.
최민희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 최민희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최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과 트위터에 “박근혜 침대 3개, 번거롭더라도 청와대 어딘가 보관했다가 청와대 완전 개방하는 시점에 ‘국정농단 반면교사’로 전시했으면 한다”는 글을 올렸다.


그는 “이 때 박근혜의 90만 원이 넘는 휴지통들도 함께 전시했으면. 청와대 몰래카메라와 몰래캠코더의 행방도 몹시 궁금하다”고 덧붙였다.

최 전 의원이 2015년 조달청으로부터 받은 청와대의 침대 구입 자료에 따르면 2013년 인수위 시절 475만원짜리 침대를 먼저 구입했고, 취임 직후 669만원짜리 수입 침대를 샀다. 몇 달 뒤엔 80만원짜리 침대를 또 샀다.
최민희 “박근혜 침대·90만원 넘는 휴지통, 함께 전시해야” 출처=최민희 전 의원 페이스북 화면 캡처

▲ 최민희 “박근혜 침대·90만원 넘는 휴지통, 함께 전시해야”
출처=최민희 전 의원 페이스북 화면 캡처

청와대는 박 전 대통령의 침대를 처리하는 문제를 두고 고민에 빠진 상태다. 국가 예산으로 산 탓에 박 전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갖고 나가지 못했는데, 예산으로 산 물건은 사용 기간이 정해져 있어서 함부로 버릴 수도 없어서다. 침대의 내용 연수는 9년이다. 9년간 청와대에서 사용하는 것이 원칙이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 3월 10일 헌법재판소의 파면 결정 이후 청와대에서 쓰던 침대를 그대로 두고 삼성동 사저로 향했다.

전직 대통령이 쓰던 제품인 만큼 숙직자나 청와대 경호실에서 사용하기에는 지나치게 고급제품이라 부적절하다고 한다.

더구나 전 사용자가 누구인지 뻔히 아는데 그 위에서 잠을 청하기도 편치 않을 것이라는 점도 고려된 것으로 알려졌다.

중고로 파는 방안도 검토해봤지만, 침대는 다른 사람이 사용한 물건을 잘 쓰지 않으려는 심리 탓에 중고 제품 가격이 크게 떨어지는 터라 결정을 내리지 못했다. 또 전직 대통령이 사용하던 제품을 일반에 파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의견도 나왔다고 한다.

여러 가지 이유로 박 전 대통령이 쓰던 침대는 일단 청와대 접견실 옆 대기 룸으로 옮겨져 있는 상태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