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중근의사숭모회 이사장에 김황식 전 총리

입력 : 2017-07-17 22:24 ㅣ 수정 : 2017-07-18 00: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해 발굴 위해 최선의 노력”

김황식 전 국무총리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황식 전 국무총리

김황식 전 국무총리가 사단법인 안중근의사숭모회 이사장에 선임됐다. 김 전 총리는 18일 취임식을 갖고 본격 업무를 시작한다. 김 전 총리는 광주지방법원장과 대법관, 감사원장, 국무총리를 역임했다.

김 전 총리는 17일 “아직 조국의 품에 돌아오지 못하고 있는 안중근 의사 유해 발굴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2019년 하얼빈 의거 110주년 기념행사를 지금부터 착실히 준비하겠다”고 신임 이사장으로서의 최우선 사업 계획을 밝혔다. 또 “안 의사는 암울했던 시절 하얼빈 의거를 통해 국민들의 독립 의지를 일깨우고, 민족혼이 살아 있음을 세계 만방에 알린 우리 민족의 영웅”이라면서 “미래 세대에게 안 의사의 고귀한 삶과 사상, 나라사랑 정신을 심어 주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박홍환 전문기자 stinger@seoul.co.kr
2017-07-18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